본문으로 바로가기
54442941 1092019081954442941 04 0401001 6.0.12-RELEASE 109 KBS 0

홍콩 주말 170만 명 ‘비폭력’ 시위…中 ‘무력 진압’ 우려 여전

글자크기

[앵커]

홍콩에서 어제(18일) 열렸던 대규모 '송환법 반대' 시위가 우려했던 충돌 없이 마무리됐습니다.

하지만 시위대가 멈추지 않을 기세인 데다 중국 정부도 공개적으로 경고하고 있어 중국 측 무력 진압에 대한 우려가 여전합니다.

현지에서 송금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콩 도심 빅토리아 공원에 시민들이 가득 들어찼습니다.

주최 측 추산 170만 명의 시위 참가자들은 거대한 물결처럼 함께 움직이며 자신들의 요구를 외쳤습니다.

["무법 홍콩 경찰 규탄!"]

송환법을 완전히 철회하라는 게 핵심입니다.

[마거릿 잉/홍콩 변호사 : "현재 사법 체계에서는 홍콩사람들이 중국으로 송환될 수 있는데, 이는 매우 우려스러운 일입니다."]

현지 시각으로 어제 오후 2시부터 저녁 9시까지 집회가 이어졌지만 경찰과의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습니다.

시민들은 평화, 비폭력 시위를 이어나가 홍콩의 자유, 민주화를 이끌어내자고 외쳤습니다.

일부 시위대가 폭력을 행사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홍콩 경찰 당국의 무력 진압이 문제라고 맞섰습니다.

[양 칭/홍콩 시민 : "경찰이 폭력적으로 대응하고 있고, 시민이 아닌 정부의 편에 서 있습니다."]

시위에 앞서 중국 전국인민대표 회의가 처음으로 '시위대를 법에 따라 처벌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하면서 한때 긴장이 고조됐습니다.

중국 측의 최후통첩으로 해석됐기 때문입니다.

시위대와 경찰이 자제하는 분위기를 보이며 이번엔 충돌없이 마무리됐지만 무력 진압에 대한 우려는 여전합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선전에 대기 중인 무장 경찰의 영상을 추가로 공개하며 노골적으로 시위대에 경고했습니다.

홍콩에서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송금한 기자 (email@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