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42335 1102019081954442335 03 0301001 6.0.12-RELEASE 110 조선비즈 0 related

[단독]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갑질" 국민청원 게시자는 여동생

글자크기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서울PMC(옛 종로학원)에서 벌어지는 대주주(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갑질 경영을 막아주세요."

18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독특한 국민 청원글이 올라왔습니다. 이 글을 올린 사람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여동생 정모씨입니다. 정 부회장은 서울 PMC 지분 73%를, 정씨는 17%를 갖고 있습니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씨는 "아들이라는 이유로 종로학원 창업자인 아버지로부터 다수의 지분을 증여받은 정 부회장은 위법과 편법으로 자신의 지분을 늘렸고, 소수 지분을 가진 나에겐 회계장부 열람조차 못하게 했다"며 국민청원을 제기했습니다. 그는 정 부회장이 지분을 늘리는 과정에 자신의 도장이 도용됐다고도 했습니다. 정씨는 또 "학원 사업을 매각하고 부동산 자산만 남게 된 서울 PMC는 최근 1~2년 사이 회사의 주요 자산을 매각하고 있지만 어떤 정보 공유도 없고, 의견 개진도 못 하도록 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사업목적이 끝났으면 잔여 재산을 주주에게 분배하고 해산하는 게 맞는데, 갑자기 친환경 농산물 재배·판매라는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려는 것은 부동산 매각 자금을 정 부회장 개인 목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명분에 불과하다는 게 정씨 주장입니다.

정씨는 이런 문제점들을 제기하자 순자산의 80%에 해당하는 금액을 받고 지분을 정리하라는 식으로, 사실상 협박도 받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가족 내부의 갈등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정씨는 "지난 2월 어머니가 별세했는데, 조문객 방명록도 제대로 받을 수 없어 감사 인사도 못 했다. 건강이 안 좋은 아버지를 격리시켜 다른 자식과 손자들도 만나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씨 주장에 대해 현대카드 측은 "정 부회장은 현재 해외 휴가 중이고, 개인 문제라 회사 차원에서 할 말은 없다"고 했습니다.

서울PMC는 현대차그룹과 사업 관련성이 없지만 최대 주주인 정 부회장이 현대차그룹 총수인 정몽구 회장의 둘째사위이기 때문에 공정거래법상 계열사로 편입됐습니다. 재계에서 정 부회장은 SNS(소셜미디어)를 통해 대중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등 그동안 좋은 이미지를 쌓아온 대표적인 CEO(최고경영자)로 꼽혀 왔습니다. 하지만 그의 여동생은 '두 얼굴의 사나이'라며 공개적으로 비난하고 있습니다.

시시비비가 빨리 가려져 재계의 볼썽사나운 가족 분쟁이 오래가지 않았으면 합니다.

신은진 기자(momof@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