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41545 1082019081854441545 06 0602001 6.0.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첫방 '선녀들 리턴즈' 최희서·호사카 유지, 경복궁 아픈 역사에 분노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최희서, 호사카 유지가 등장, 경복궁, 덕수궁 등을 돌아보며 과거의 아픔을 되새겼다.

18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1회에서는 어두운 과거를 교훈 삼아 밝은 미래를 펼쳐보자는 의미에서 서울을 다시 봤다.

이날 광화문 앞에서 모인 유병재, 설민석, 전현무. 유병재는 경술국적에 대해 술술 내뱉었다. 이에 전현무는 "다시 외웠지"라고 경계했고, 유병재는 "노래로 외웠다"라며 비밀을 알려주었다. 그런 가운데 영화 '박열'의 가네코 후미코 역을 맡았던 최희서가 등장했다. 전현무가 일본에 개봉한 영화 '박열'의 인기를 묻자 최희서는 "아직도 상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후 네 사람은 경복궁 가장 깊숙한 곳에 위치한 곤녕합으로 향했다. 명성황후가 침전으로 썼던 건물로, 을미사변이 일어난 곳이었다. 그때 호사카 유지 교수가 등장했다. 호사카 유지는 귀화하게 된 결정적 계기에 대해 "명성황후 시해 사건을 우연히 잡지에서 보고 충격을 받았다. 일본에선 이런 거 절대 알려주지 않는다. 이런 걸 한국에서 얘기해보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전히 일본식 이름을 유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독도 연구소 소장인데, 일본 이름을 가지고 독도에 대해 발언하는 게 더 효과적이라고 해서 미뤘다. 은퇴하면 이름을 바꾸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호사카 유지는 일본의 역사 교육에 대해 "이토 히로부미 바로 앞까지 교육하는 경우가 많다. 전쟁은 그냥 '있었다', 한반도는 '지배했다' 정도로만 가르친다. 반대로 원폭 피해는 상세히 가르친다"라고 밝혔다. 전현무가 "일본 국민들은 안 궁금한가?"라고 의문을 품자 설민석은 "모르는데 어떻게 궁금하겠냐"라고 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 역시 아예 모른다고. 유병재는 "시해한 무리 중에 한국 사람도 있었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친일 군인 3인방은 이두황, 이진호, 우범선이었다. 명성황후를 시해한 일본 낭인의 정체는 엘리트 집단이었다. 실제 칼을 든 사람은 오카모토 류노스케로, 육군 소령 출신으로 낭인들을 규합하는 역할을 했다고. 호사카 유지는 "을미사변 이후 높아진 명성으로 일본에서 권력을 행사했다"라고 했고, 설민석은 "전원 증거 불충분으로 석방되고 떵떵거리면서 살았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희서가 "시해했던 칼이 일본도면 증거가 될 수 있지 않냐"라고 하자 호사카 유지는 "증거가 된다. 후쿠오카의 구시다신사에 봉납한 기록이 있다"라고 했다. '번개처럼 늙은 여우를 베었다'라고 새겨져 있다고. 일본에서 명성황후 시해 암호가 여우 사냥이었다. 호사카 유지는 "시해범 두 명의 후손들이 사죄하고 싶다며 한국을 방문, 사죄의 절을 올렸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최희서, 전현무, 유병재, 전현무는 평양냉면을 먹으며 일제 잔재에 대해 얘기했다. 전현무는 노래방 18번, 오케바리, 337박수, 왔다리 갔다리, 땡땡이 무늬, 잉꼬부부 등이 모두 일제 잔재라고 말했다.

이어 네 사람은 러시아 공사관 앞에서 아관파천에 대해 얘기한 후 을사늑약을 체결한 덕수궁 중명전으로 향했다. 설민석은 "을사오적 이완용이 나라를 팔고 받은 돈은 당시 돈으로 15만 엔"이라고 밝혔다. 지금의 가치로 환산하면 30억. 재산은 아직도 환수되지 못했다고.

중명전 안엔 을사늑약의 현장을 재현되어 있었다. 이지용, 이근택, 이완용, 권중현, 박제순이 찬성했고, 반대한 민영기, 이하영, 한규설 중 한규설만 제외하고 친일로 변절했다고. 멤버들은 을사늑약문을 직접 읽어보며 분노를 느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