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40757 0722019081854440757 02 0201001 6.0.11-RELEASE 72 JTBC 46560014 related

[이슈플러스] 반복되는 놀이공원 안전사고…'공통점' 있었다

글자크기


[앵커]

놀이공원 안전 사고, 잊을만 하면 자꾸 터집니다. 이렇게 계속 반복되는 건 뭔가 이유가 있어서겠죠. 저희 취재진이 여러 현장을 돌아봤더니 그 흔한 CCTV 한 대도 없고, 수시로 바뀔 수 밖에 없는 아르바이트생 위주로 현장이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빨간 롤러코스터가 멈춰서 있습니다.

출입금지를 알리는 노란 테이프가 사고 현장임을 말해줍니다.

지난 금요일 이곳에서 아르바이트 직원 A씨는 롤러코스터 바퀴에 다리가 끼여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은 A씨가 출발하는 롤러코스트에 올라타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다른 직원이 A씨가 롤러코스트에) 타고 있는 걸 봤죠. 피해자 진술을 종합해 수사 중간발표를 해야 할 것 같아요.]

잊을만하면 일어나는 놀이공원 사고의 공통점을 찾아봤습니다.

■ 'CCTV도 없는 놀이기구'

노란색 롤러코스터가 시원하게 바람을 가릅니다.

경남의 한 중소도시에 있는 놀이공원입니다.

탑승구 쪽으로 가봤습니다.

벽면 어디를 봐도 CCTV는 안 보입니다.

[A놀이공원 관계자 : (여기 CCTV는 없는 건가요?) 네.]

현장 직원이 안전수칙을 지켰는지, 만일 사고가 나도 왜 났는지 알 수 없습니다.

이번 사고가 난 이월드도 롤러코스터에 CCTV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더 많은 아르바이트 직원'

비슷한 규모인 대전의 한 놀이공원입니다.

놀이기구를 운행하는건 아르바이트 직원 몫입니다.

[B놀이공원 아르바이트 직원 : (놀이기구 조종 통제하는 건 다 아르바이트 일인가요?) 네. 이 옷(빨간조끼) 입고 있는 사람요. (정규 직원분들은 다 안에 계세요?) 문제 생길 때 와주세요.]

사고를 막을 수 있는 2인1조 근무는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놀이공원 관계자 : (한 분이 계시는 거예요?) 예. 사람이 없으니까요.]

항상 사고 위험이 있지만 아르바이트 직원 혼자 운영을 전담하는 구조입니다.

이월드 역시 정직원은 220여명인데, 아르바이트 직원은 300명이 넘습니다.

놀이공원 사고를 막을 수 있는 관련법도 사실상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배승주 기자 , 김영철, 이우재, 김정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