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40470 1082019081854440470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집사부일체' 농구대통령 허재, 농구 부흥 위한 도전 '농구공 선물'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허재가 농구의 부흥을 꿈꾸며 농구공을 선물했다.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허재가 과거 자신의 모습을 반성했다.

이날 사부는 허재였다. '욱'하며 등장한 허재는 살면서 하지 말아야 할 'NO LIST'를 설명했다. 허재의 'NO LIST' 첫 번재는 욱하지 말기로, 허재는 "욱 때문에 인생에서 손해를 많이 봤다"라고 밝혔다. 제자들과 불낙전골을 먹게 된 허재는 "옛날에 실수한 게 너무 많다"라며 고해성사를 시작했다. 이들이 불낙전골을 먹은 이유, '불낙사건'이었다. 허재는 "마음이 급한 나머지 고함을 쳤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승기가 중국 기자회견장을 박차고 나온 사건에 대해 말하자 허재는 "그건 욱한 게 아니다. 기자회견은 경기 내용에 대해 말하는 자리인데, 한국 농구를 우습게 알고 비아냥거리는 질문을 받은 거다. 화가 나서 나갔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재는 농구대통령이란 수식어에 대해 "그 당시엔 맞다"라고 밝혔다. 제자들이 서장훈을 언급하자 허재는 서장훈의 실력을 칭찬하면서도 "장훈이는 국보급 센터"라며 농구대통령인 자신과 다르다고 확실히 말했다.

허재는 농구대잔치 우승 7회, MVP 2회, BEST5 9회에 빛났다. 또한 세계 신기록도 보유하고 있었다. 세계선수권 역사상 한 경기 최다득점을 기록한 것. 허재는 "그 기록은 죽어도 못 깰 거야"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허재는 "상이란 상은 다 받았지만, 모범상은 못 탔다. 모범상을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어보니, 심판에게 대들지 말라고 하더라. 그래서 욱을 없앴다"라며 은퇴 직전 결국 모범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MVP보다 값진 상이었다고.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제자들과 농구코트로 간 허재는 두 번째 NO LIST, '지지 말자'에 대해 밝혔다. 허재는 "천재성은 100중 40밖에 되지 않는다. 60은 지지 말자는 승부근성이다"라고 했다. 남들이 슛 연습을 100개 할 때 1,000개를 했다고.

제자들과의 슈팅 수업 후 허재는 'NO LIST'의 마지막을 설명했다. '모양 빠지지 마라'였다. 허재는 "자신감을 가지려면 아까처럼 연습이 필요하다. B 선수에게 졌다면 이길 때까지 하는 거다. 그럼 그 선수가 잘하는 부분을 가져오게 된다"라고 밝혔다.

이후 허재는 "지금은 예전과 다르게 농구에 대한 인기가 적은 것 같다. 농구 부흥의 시대를 되찾고 싶다"라며 시민들을 섭외하기 시작했다. 시민들과 선수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사부와 제자들은 도전을 시작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이에 제자들은 번외 경기를 제안했다. 허재는 번외 경기에서 5단계를 성공, 농구공 100개를 시민들에게 선물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