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9653 0142019081854439653 03 0303001 6.0.2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6119365000 1566119370000 related

소득 줄어들고 지출 늘어나는데 대출로 산 아파트 어쩌죠[재테크 Q&A]

글자크기
아파트 보유하려면 60세까지 현재소득 유지가 관건


A씨와 남편은 50대 초반의 맞벌이 부부다. 부부 소득이 많지 않고 자녀 2명을 키우다 보니 노후준비는 엄두도 못내고 있다. 10년 전 대출을 받아 아파트를 구입했다. 월세 비용보다는 대출금을 상환해 나가는 편이 나을 것 같아 무리를 했다. 이자만 낼 때는 큰 부담이 없었지만 원금을 상환하기 시작하면서 저축도 못하고 쪼들리기 시작했다. 물론 이 시기 두 아이들의 교육비도 계속 늘어났다. 하지만 최근 A씨의 남편이 아파트를 팔고 빚 없이 형편에 맞는 빌라를 구입하자고 해서 고민이다. 큰 자녀가 대학생이 됐고 둘째가 고3이라 대학 등록금도 부담되고, 노후준비도 제대로 못하면서 생활비까지 마이너스가 되니 정리하자고 하는데 A씨는 내년 초 큰아이가 군입대를 하면 2년 정도는 둘째 대학자금만 신경을 쓰면 될 것 같다. 그런데 2년 전부터 남편의 회사가 어려워져 상여금도 줄어든 데다 올해는 급여가 한두달 밀리기도 해 서 남편의 마이너스 통장도 거의 한도가 이르게 됐다. A씨는 남편에게 5년 정도만 참아보자고 하는데 너무 무리한 생각을 하는 것인지 고민이 된다.

A씨 가정의 월소득은 480만원이다. 연간 기타소득으로는 남편 200만~300만원, 아내 100만~150만원이 발생한다. 월 지출로는 저축 20만원, 고정비 175만원(부채상환 80만원, 보험료 45만원, 교육비 50만원), 변동비 260만~310만원(관리.공과금 25만원, 휴대폰.인터넷 35만원, 생활비 200~250만원)이 든다. 부채로는 아파트 담보대출 잔액 1억4300만원(월 80만원. 상환기간 20년 남음)과 마이너스통장 700만원 등 총 1억5000만원이 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40~50대는 안정적으로 소득이 증가하고, 가계소득이 최고 수준에 근접할 수 있으나 동시에 자녀교육비, 부채상환, 자녀의 대학자금, 노후준비 등을 한꺼번에 달성해야 하는 만큼 부담이 큰 시기라고 지적했다.

A씨 가정의 경우도 자녀의 교육자금과 주택담보대출 상환으로 인해 저축여력이 거의 없었고, 향후 4~5년은 자녀의 대학자금과 부채상환으로 지출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남편의 소득변화가 예상돼 부채에 대한 부담이 커질 수 있다.

이에 따라 부채상환, 자녀 대학자금, 소득공백기 생활 자금 마련 등을 위한 현재 재무현황에 대해 파악하고, 목표를 세워 소득과 지출관리에 나서야 한다.

금감원은 먼저 아파트를 보유하면서 재무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부부의 소득이 현재 수준 이상으로 60세까지 꾸준히 유지해야 하고 △소득유지기간 동안 자녀 취업 전 80만원 이상, 취업 후 150만원 이상 저축해야 하며 △자녀 대학자금은 청약통장 해지 자금으로 활용하고, 부족자금은 학자금 대출을 받아 자녀가 취업 후 상환할 것을 제안했다.

남편의 의견대로 아파트를 매도해 부채를 상환할 경우 매월 160만원 정도의 저축이 가능하고, 자녀 취업 시 220만원 이상 저축이 가능하다. 따라서 자녀 등록금과 소득공백기의 생활자금, 노후 생활자금을 추가로 마련할 수 있다. 또 퇴직금은 노후 생활자금과 유동성자금으로 활용 가능하며, 소득 변동 시 위험을 줄일 수도 있다. 그러면서도 금감원은 "아파트 보유 여부는 배우자와 충분히 상의해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인터넷 검색창에 파인을 입력하거나 금감원콜센터 1332(▶7번 금융자문서비스)로 전화하시면 무료 맞춤형 재무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