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9370 0512019081854439370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조국, 국민 정서상 조금의 괴리는 인정…모든 절차는 적법"(종합)

글자크기

"여러 의혹들 설명할 수 있어"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8.1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전형민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전날(17일)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국민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18일 전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해 내용을 일부 확인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그간의 여러 의혹들을 설명할 수 있다"며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회계사 출신인 박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와 이야기를 나눠 보니 절차상으로는 법 위반 내용이 없다는 결론을 스스로 내릴 수 있었다"며 "사모펀드에 대해 약정률이 높은 부분을 점검했지만 전혀 문제가 되지는 않겠다(고 판단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의혹 제기의 개연성은 있을 수 있는 외형적인 문제고 '국민 정서상 공직자가 많은 재산을 가진 부분에 대해 박탈감과 괴리는 있을 수 있겠다'고까지 이야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그 분의 학력, 직위 등을 고려했을 때 국민의 평균 재산보다 많다고 해서 (재산 형성에 대한) 의혹 제기는 어렵다"며 "재산 형성 과정에서 미공개 의혹이 있을 수 있다는 의구심은 던질 수 있지만 팩트체크 없이 마구잡이로 던져대는 의혹은 지양할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가) 조목조목 해명할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이 든다"며 "(한국당이) 조 후보자만 팬다는 식의 전략을 독하게 잡은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어 "한국당의 행태는 충분히 예견됐다고 본다"면서도 "돌아가신 선친이나 10년 전에 이혼한 동생 부부까지 위장 이혼이 아니냐는 식으로 소문을 퍼뜨려 나가는 것은 인사청문회의 폐단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평했다.

앞서 야권은 조 후보자에 대해 사모펀드 74억원 투자약정 논란을 비롯해 조 후보자 부인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조 후보자 친동생의 위장이혼 및 채무변제 회피 의혹 등을 제기했다.

한편, 박 원내대변인은 인사청문회 일정에 대해선 "한국당 원내대표단에서 9월로 조직적으로 미루려는 생각이 있다"며 "8월까지 인사청문회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음에도 길게 갖고 가려는 것은 여론전을 펴겠다는 꼼수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분석했다.

그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청문회를 진행하자는 것이고 상대가 응하지 않으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지 고민해 봐야겠다"고 말했다. '특단의 조치'에 대해선 "(인사청문회를) 정해진 기간에 못한다면 청문회에서 한 번 더 (청문회 실시를) 요청하게 될 것이고 그 기간에 보고서 채택이 안 되면 임명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goodda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