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5599 0092019081854435599 01 0103001 6.0.15-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여야, DJ 10주기 추도식 집결…"한일관계 DJ 통찰력 본받아야"

글자크기

국립현충원서 추도식…文의장·李총리 참석

여야 5당 대표 나란히 참석해 추도사 낭독

한일 경색국면서 '김대중-오부치 선언' 평가

野, 'DJP 연합' 등 야당과의 협치 정신 강조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문희상(왼쪽부터)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이 묵념하고있다. 2019.08.1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한주홍 문광호 기자 =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를 맞아 18일 거행된 추도식에는 여야 5당 대표를 비롯한 정치권 인사가 집결해 'DJ 정신'을 기렸다.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추도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가 나란히 참석했다.

정치권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로 한일 관계가 경색 국면인 가운데 '김대중-오부치 선언'으로 대표되는 김 전 대통령의 한일 관계에 대한 혜안을 강조했다. 또 고인의 민주화에 대한 헌신과 여야 협치 정신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문 의장은 추도사를 통해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통해 양국 관계의 해법과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며 "김 전 대통령은 두 나라가 과거를 직시하며 미래지향적 관계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일 양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꿰뚫는 놀라운 통찰력과 혜안"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대외정책에서도 한미동맹을 중심에 놓고 이웃 나라들과 우호와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셨다"며 "그런 조화와 비례가 김 전 대통령의 철학이었다. 저희도 그렇게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김 전 대통령께서 한국 현대사에 남긴 업적과 삶의 족적은 한 마디로 위대한 것이었다"며 "김 전 대통령의 반듯한 족적이 있기에 저와 민주당은 항상 그 뒤를 따라 걷겠다. 고인께서 걸으셨던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와 통합, 혁신과 번영의 길이 저희들의 길이며 이 나라가 걸어야 할 길"이라고 고인을 기렸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의원 등이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에 분향하고 있다. 2019.08.1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은 '김대중 정신'을 기리는 동시에 야당과의 협치를 강조했다. 또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는 가운데 1998년 이뤄진 김대중-오부치 선언의 정신을 본받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황 대표는 "한 장의 사진이 기억난다. 최규하·노태우·김영삼 전 대통령과 현직인 김대중 전 대통령이 함께 찍은 한 장의 사진"이라며 "정치보복은 없었다. 그 장면은 우리가 갈망하는 통합과 화합의 역사정 상징"이라고 평가했다.

또 "취임 첫해인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했고 과감하게 한일대중문화 교류와 개방을 결정해 오늘날 한류의 기원을 열었다"며 "정부의 외교 역량의 중요성을 강조한 말씀도 새기고 있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외교가 필요하다. 외교 실패는 돌이킬 수 없다"며 외교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손학규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은 DJP연합이라는 기상천외한 연합 정치로 소수파의 정권 획득을 이뤘다"며 "자신을 죽이려던 박정희의 2인자와 손을 잡고 정권을 만들었다"고 협치 정신을 강조했다.

손 대표는 "정치적 반대파에 국무총리를 맡기고 그 기간동안 남북정상회담, IMF 극복, 복지국가를 이뤘다"며 "상대방의 요구에 따라줄 것은 따라주고 반대 세력 요구에 줄 건 주고 받을 건 받는 진정한 협치의 달인이었다"고 평가했다.

정동영 대표는 "한일관계가 최악인데 김 전 대통령 시절이 한일관계 전성기였다"며 "김 전 대통령은 한일 회담을 하러 일본에 가서 과거 이야기를 하러 온 것이 아니라 미래 이야기를 하러 왔다고 했다. 오부치 전 총리로부터 사죄를 이끌고 미래의 큰 길을 열었다"고 고인을 평가했다.

심상정 대표도 "일본으로부터 분명한 사과의 표현을 받아낸 김대중-오부치 선언은 65년 체제를 넘어 새로운 협력의 한일관계로 나아가기 위한 집념어린 노력의 결실"이라며 "아베의 시대착오적인 도발을 단호히 막아내고, 대통령님이 일궈놓으신 성과를 바탕으로 동북아평화를 약속하는 신한일관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유족 대표로 나선 김 전 대통령의 차남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은 "아버님은 정치의 목적은 국민이 나라 주인으로서 행복하게 잘 사는 것이고 역사의식은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며 "아버님의 정치철학 공유하는 시간됐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날 추도식에는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참석했다. 또 민주당 설훈·추미애·우원식 의원, 최근 평화당을 탈당한 대안정치연대의 유성엽·장정숙 의원 등도 참석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강경화 외교부·진영 행정안전부·김현미 국토교통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도 자리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현철씨와 노무현 전 대통령 장남 건호씨도 참석했다.

hong@newsis.com, moonli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