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4381 0372019081854434381 06 0602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POP이슈]"성격이 별로"..'전참시' 전현무, 공포체험 중 78번의 욕설로 '불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전참시'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아나운서 전현무가 방송에서 끊임없는 욕설로 시청자들을 불쾌하게 만들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출연하는 패널들이 짝을 지어 공포체험을 하고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현무는 양세형과 함께 짝을 맺고 공포체험에 나섰다가 끊임없이 욕설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전현무는 양세형과 폐병동으로 도착하기 전부터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전현무는 걷다가 발이 푹 꺼지자 "씨XX"이라고 욕을 내뱉었다. 또 폐병동에 도착해서도 갑작스럽게 사람이 뛰쳐나오거나 무서움을 느낄 때마다 욕을 했다.

전현무의 입은 새 사진으로 모자이크 처리 됐고, 욕설은 새 소리로 대체됐다. 그럼에도 끊임없이 욕하는 전현무에 유병재는 "이 형은 겁이 많은 걸 떠나 성격이 별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전직 아나운서의 화려한 욕설에 모두가 혀를 내둘렀다.

공포체험 내내 욕설을 내뱉어 편집하기도 어려운 상황. 그런 전현무의 모습을 보고 유병재는 또다시 "인터넷 방송에서도 저 정도로 욕을 하면 계정 정지를 당한다. 욕을 몇 번 해봤는지 세봤는데 78번이다"라고 농담 삼아 말하기도 했다. 화면을 지켜보던 전현무도 "나 왜 저래"라고 말하며 웃기만 했다.

방송에서는 전현무의 욕을 하나의 유머로 편집했지만, 시청자들은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현무가 공포체험 중 욕을 한 두번한 것도 아니고, 수차례 욕을 내뱉는 모습은 불편했다는 것이었다. 또 전현무의 욕을 편집하지 않고 유머코드로 삼은 제작진을 향해서도 비난했다.

방송 중 입조심을 하지 않아 욕설 논란에 휩싸인 전현무. 지난 방송에서 그의 태도는 대중들을 실망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