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4333 0022019081854434333 02 0201001 6.0.11-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국내 약물중독 환자 5년간 7만7000명...40대가 가장 많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약물중독 환자가 5년간 7만7000명에 달하는 등 의약품 오남용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약물중독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가 7만7000명에 달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역별 의약품중독 진료인원현황을 보면 전체 약물중독 환자 가운데 경기도가 1만849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서울(1만3355명), 부산(5708명), 인천(5469명), 충남(4760명), 대구(4562명) 순으로 약물중독 환자가 많이 발생했다.

2014년 대비 지난해 의약품중독 진료 현황을 분석했더니 약물중독 환자는 전국적으로 1.7% 감소했지만 17개 시ㆍ도가운데 5곳의 약물중독자는 오히려 큰 폭으로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약물중독 환자증가율은 대전이 79.8%로 전체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고, 광주(39.1%), 인천(18.6%), 충남(15.5%), 서울(13.7%)이 그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 약물중독환자가 1만3330명으로 전 연령층 중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가 1만1574명, 30대 1만429명, 20대 9088명 순으로 나타났다. 청소년ㆍ청년층의 약물중독 환자는 4년 새 각각 15.72%, 14.19% 증가해 80세 이상(19.57%)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최 의원은 “약물중독은 마약류뿐만 아니라 식욕억제제, 수면제, 해열제와 같이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의약품 오남용으로도 많이 발생한다”며 “연평균 1만5000명의 약물중독환자가 발생하는 만큼 의약품 오남용에 대한 보건당국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