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2060 0592019081854432060 08 0803001 6.0.15-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49138324

LGU+, 5G SA 상용화 준비 ‘성큼’

글자크기

5G NSA 코어장비에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 연동 시연 성공

(지디넷코리아=선민규 기자)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가 5G 단독모드(SA)의 핵심기술인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를 비단독모드(NSA) 코어 장비에 연동하는 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5G SA를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전용 코어 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하다. 5G SA 코어 네트워크는 데이터 처리 효율성이 높은 패킷 교환기와 단밀 이동성 관리 교환기, 가입자 정보 및 가입자별 최적 과금·품질 보장 정책 관리, 장비 간 라우팅 기능,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을 위한 장비들로 구성된다.

LG유플러스는 NSA 코어 장비 내 5G 가입자 정보 관리 장비(HSS)와 가입자별 최적 과금·속도 정책 관리 장비(PCRF)에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를 적용했다. 그 결과 패킷·신호 처리가 연동됨을 확인했다.

지디넷코리아

LG유플러스가 5G SA의 핵심기술을 NSA 코어 장비에 연동했다고 18일 밝혔다.(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는 모든 장비에 동일한 연동 규격을 제공하기 때문에 장비 간 연동을 보다 편리하게 지원하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장비와 서비스 제공을 위한 데이터 저장소를 분리해 신규 장비 추가가 쉽고, 장비 고장 시 신속한 서비스 복구도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HSS와 PCRF 장비 소프트웨어 구조 개발에 이어 추가적으로 SA 단말에서 사용 가능 하도록 인증 알고리즘 등 기능 업그레이드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에 확보한 구조 기술을 향후 도입하는 패킷 교환기 등 5G SA 코어 장비에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5G SA 핵심 구조 기술 확보를 통해 SA 상용화를 위해 필요한 기술들을 순차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5G SA가 상용화되면 일반 이용자는 물론 기업 이용자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필요한 시점에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선민규 기자(sun1108@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