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1565 0292019081854431565 06 0602001 6.0.15-RELEASE 29 OSEN 0 related

'황금정원' 한지혜, 정영주 찾기 시작→이상우와 본격 로맨스 '단짠 전개' [핫TV]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심언경 기자] ‘황금정원’ 한지혜가 자신의 부모 이름을 드디어 모두 알고, 정영주를 찾기 시작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극본 박현주, 연출 이대영)에서는 은동주(한지혜 분) 가족과 과거 뺑소니 사건에 대해 조사하던 은동주, 차필승(이상우 분)이 중요한 정보들을 알아가는 과정이 그려졌다. 은동주를 버린 엄마 신난숙(정영주 분)의 이름이 공개됐고, 신난숙은 김순화(이칸희 분)와 대면으로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했다.

MS 후원회 자원봉사자였던 김순화는 은동주의 부친은 물론, 모친의 이름과 신난숙의 생김새까지 상세하게 기억했다. 더욱이 김순화는 신난숙과 고교동창이라고 밝히며 지인을 수소문해 찾아주겠다고 나섰다. 때마침 MS 후원회를 재개하기 위해 김순화를 찾은 진남희(차화연 분)과 사비나(오지은 분)은 은동주의 사연을 접한 후 도움을 주기로 했다. 사비나는 충격을 애써 숨기며 도움을 주겠다고 해 향후 어떤 계략을 꾸밀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더욱이 은동주의 보육원에 찾아간 차필승은 은동주가 자신의 부모가 뺑소니 당한 당일에 버려졌다는 사실과 그 날이 황금정원 축제 당일이었음을 알게 된다. 또한 신고 녹취록을 통해 그 당시 여성 목격자가 있었음을 발견했다. 이후 최대성(김유석 분), 한수미(조미령 분)이 이상우 부모 교통사고의 목격자였음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최대성과 한수미 사이에 남자 아이가 있었음이 밝혀져 안방극장을 경악케 했다. 사건 당일 최대성은 “우리가 이 아이의 부모인 거 세상에 알리고 싶지 않다고 했잖아”라고 했고, 한수미는 정체를 숨기고 뒤늦게 신고했던 것.

또 진남희는 자신의 건강이 악화되자 최대성의 불륜 현장이 담긴 사진을 찢고, 그를 용서했다. 차필승 부모의 교통사고와 관련된 진실과 함께 최대성, 한수미의 불륜 관계, 두 사람의 아이까지, 얽히고설킨 과거의 진실이 어떻게 밝혀질지 시청자들의 흥미를 높였다.

한편, 차필승은 은동주를 향한 마음을 자각해 설렘을 자아냈다. 차필승은 은동주에게 눈을 떼지 못하는가 하면, 자신도 모르게 미소를 짓는 등 사랑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특히 차필승은 “앞으로 내 반경 1미터 접근 금지다. 귀여우니까”라며 속마음을 드러냈고, 이에 은동주는 얼굴이 붉어져 당황했다.

이 가운데 사비나, 최준기(이태성 분)의 결혼식 날 신난숙과 김순화가 서로를 알아봐 심장을 쫄깃하게 했다. 신난숙은 진남희가 깜짝 서프라이즈로 초대한 김순화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 신난숙은 서둘러 결혼식을 몰래 빠져 나왔지만, 급하게 나가던 도중 낸 사고 차량이 김순화의 차였다.

결국 맞닥뜨린 신난숙과 김순화. 김순화는 한수미가 보낸 하객 사진에서 신난숙을 발견했고 “신난숙이 틀림없어”라며 확신했다. 은동주에게 신난숙의 사진을 보내려는 그 순간 신난숙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이때 약속 장소에 들어선 신난숙은 김순화를 먼저 발견하고 당황해 고개를 돌렸다. 과연 신난숙이 어떻게 이 상황을 빠져나갈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황금정원'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8.1%(20회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이상우가 한지혜에게 반하는 순간에서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8.7%까지 치솟았다. 긴장감과 달달함을 동시에 선사하는 전개에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김종학프로덕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