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1297 0292019081854431297 06 0602001 6.0.14-RELEASE 29 OSEN 0 related

'전참시' 어미새의 마음으로 악플러 품는 장성규→ '프로 관종러' [핫TV]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장성규가 출연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장성규와 김용운 매니저가 등장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장성규가 참견인으로 등장했다. 송은이는 “프리선언을 했을 때 전현무가 조언을 해줬다고 하던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전현무는 “프리선언 결정하고 나서 기사가 처음 났을 때 가장 먼저 연락하신 분이 전현무”라고 말했다.

이어 “눈물 날 뻔 했는데 참았다. 아나운서가 프리 선언을 하면 욕을 먹거나 댓글이 안 달린다. 그런데 댓글이 달렸는데 80%가 칭찬이다"라고 말씀해줬다. 이어 “제 댓글을 다 보셨다는 거다. 댓글 중에 ‘전현무 긴장 타라. 밟아라’라는 댓글도 있었다고 했다.이에 ‘.죄송합니다’라고 하니까 ‘너무 기쁘다’고 했다”며 전현무에 대한 미담을 이어나갔다.

이에 송은이는 “전현무씨는 본인 이름 달린 거 다 좋아한다”고 말했고,이에 전현무는 “쌍욕 하는 것도 좋아한다”고 말해 참견인들을 폭소케했다.

OSEN

이어 훈훈한 외모에 목소리까지 좋은 정성규 매니저가 등장했다. 매니저를 본 전현무는 "셋 중에 제일 아나운서 같다"고 말했고,바로 장성규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는 차에 타자마자 뉴스를 봤다. 평소에 자주 뉴스를 접한다고 전했다. 일본 뉴스를 접한 장성규는 갑자기 매니저에게 "나는 아버지를 아빠 부르는 게 쑥스러워서 '아배'라고 저장했다"며 뜬금없는 개그를 던졌다.

이에 매니저가 웃지 않자 "이건 웃어도 돼"라며 얘기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장성규는 "개그 코드가 맞지 않는게 유일하게 짜증나는 거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매니저는 “아나운서 타이틀은 반납했지만 기본 성향은 유지하려고 한다”고 장성규가 뉴스를 읽는 이유를 밝혔다. 두 사람은 사회, 스포츠, 국제 정세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토론을 나눴다.

OSEN

이어 장성규는 자신의 이름을 검색한 후, '전현무. 따라하기. 근데 재미 없음'이란 악플을 보고 "드디어 올라올 게 올라왔네"라며 씁쓸해하면서 이내 "품어야 한다. 어미새의 마음으로 나 이 사람한테 모유 줄 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매니저는 선을 넘는 발언은 하지 말라며 일축했다.

모니터를 보던 중 장성규는 “이상하게 악플에 더 눈이 가는 편이다. 그런데 제가 뱉어내면 풀리는 부분도 있다”고 참견인들에게 말했고, 유병재는 “재미있게 푸신다. 싸우는 게 아니라”라고 말했다. 전현무도 “나는 가슴아파 하는데 성규 씨는 건강하게 반응한다”고 칭찬했다.

이에 대해 매니저는 "자기 이름을 하루 최소 20~30번 검색하는 거 같다"며 "선플에는 고맙다고 남기고, 악플에도 소통한다. 관종이지 않냐. 꾸준히 한다"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성규의 악플을 들은 김용운 매니저는 “아직 적이 많네”라고 아쉬워 했다. 그러나 장성규는 “적이 아니다. 다 품어야 한다. 내가 왜 프리를 했냐. 프리허그 하려고 한 거다”라고 말하며 장성규 다운 농담을 계속 이어갔다. 하지만 역시나 매니저의 반응은 싸늘. 일관된 모습을 보여주며 각기 다른 매력을 뽐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