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1089 0372019081854431089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어게인TV] '의사요한' 지성, 의사일 할 수 있는 시간 얼마 안 남았다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의사요한' 방송캡쳐


지성이 의사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안남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전날 1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에서는 차요한(지성 분)이 의사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안남았다는 것이 전파를 탔다.

이날 차요한이 종합학술대회 발표중 몸에 이상이 왔다. 강시영(이세영 분)이 차요한에게 발표 자신이 하겠다고 나섰다. 이에 차요한은 "돌발상황 죄송합니다. 저희 과 2년차 전공의인데 보기보다 야망이 크다. 본인이 결정적 힌트를 줬으니까 그 부분 자기가 설명하고 싶은거 같다"며 강시영에게 마이크를 넘겼다. 그리고 강시영이 발표를 성공적으로 끝냈다.

이후 차요한이 강시영에게 "말 들어야 겠네 병원가봐야 겠어"라며 "실제로 네가 거기 있는지 알 수 없었다. '저 여기 있어요'라고 말하는거 같았는데 알 수 없었다. 근데 믿었어 너라면 거기 있을거 같았어 인정할게 난 너의 도움이 필요해 잘 부탁한다"라며 강시영의 도움을 받겠다고 했다. 이어 차요한이 병원에서 검사를 하고 주치의에게 "저는 의사로 일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나 남았을까요?"라고 물었다.

김원희(오현중 분)가 통증의학과 팀원들에게 "네덜란드에서 말기환자의 소원을 들어주는게 있는데 소원이 의외로 다 소박하고 평범하더라 그래서 말인데요 우리도 해요 유리혜(오유나 분) 환자한테"라고 제안했다.

장관(윤주상 분)이 자신을 찾아온 한명오(김영훈 분)에게 "드디어 결과물이 나왔다더군"라고 말했다. 이에 한명오는 "지독한 고통의 끝에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모든것이 완벽한 그 약"라고 답했다.

그런가운데 강시영이 유리혜 환자의 주치의로서 소원을 물어보기로 했다. 강시영은 "저희 팀원들이 환자분 소원 들어드리기로 했는데 혹시 필요하거나 원하시는게 있으시면 나중에라도 말씀해 주세요"라고 말을 전했다. 그리고 김원희가 유리혜 환자의 언니분에게서 아들을 보고 싶다고 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유리혜가 떨리는 마음으로 아들을 만나기 위해 준비했지만 아들이 결국 오지 않아 유리혜가 아이의 사진을 끌어안고 오열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차요한이 검진결과를 듣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차요한의 주치의는 "의사 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나 남았냐고 했지? 얼마 안남은거 같다"라고 말했다.

유리혜가 병원옥상에서 "저희 아들이 저의 이런 모습을 몰랐으면 좋겠다. 선생님 도와주세요. 내가 굳이 여기서 뛰어내리지 않아도 이 고통을 끝낼 수 있게"라고 부탁했다. 김원희가 "죽지마세요. 이런 소원을 어떻게 들어드려요. 제발 이러지 마세요"라고 말렸다. 이에 유리혜가 "선생님 때로는 죽지말라는 말이 죽으라는 말보다 가혹할때가 있네요"라며 옥상에서 떨어졌다.

한편 허준(권화운 분)이 "누가 유리혜 환자 호흡기를 껐다"라고 알렸다. 그리고 유리혜 환자의 병실에 차요한이 있는것을 간호사가 발견해 극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