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1084 0372019081854431084 06 0602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53870155 related

[어게인TV]'황금정원' 정영주, 과거사 발각되나..이칸희와 맞대면 예고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MBC '황금정원' 캡처


정영주의 과거사가 드러날까.

17일 방송된 MBC 드라마 '황금정원'에서는 사비나(오지은 분)와 최준기(이태성 분)가 결혼식을 올린 가운데, 신난숙(정영주 분)이 정체를 들킬 위험에 처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사비나와 신난숙 모녀는 과거 진남희(차화연 분)와의 인연을 거짓으로 위장해 사비나와 최준기의 결혼 승낙을 받아냈다. 이 가운데 은동주(한지혜 분)는 부모에 대해 알아내기 위해 과거 MS후원회 자원봉사자였던 목사 김순화(이칸희 분)를 찾았다.

김순화는 은동주의 가족과 아버지 은정수에 대해 기억해냈고, 이때 진남희(차화연 분)와 사비나(오지은 분)가 나타났다. 김순화가 "이 분 아버님도 MS 환우였다"며 은동주를 진남희에게 소개하자 진남희도 반가움을 드러냈다.

김순화가 은동주에게 "은정수 씨 부인이자 은동주 씨 어머니인 사람을 안다. 이름은 신난숙"이라고 말하며 부친의 재혼자 신난숙을 기억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자 은동주는 감격했다. 그러나 사비나는 은동주가 부모에 대해 조사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불안감을 느꼈다.

사비나는 급히 모친 신난숙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사비나가 "엄마 고등학교 선배이자 기쁨 교회 김순화 목사라고 있지 않냐. 진 회장이 MS 환우회를 다시 시작한다고 해서 당시 활동했던 자원봉사자를 만났는데 바로 그 사람이더라. 엄마 이름까지 똑똑히 알고 있었다"며 안절부절 못했다.

그럼에도 사비나는 "그 사람, 시어머니랑 수시로 연락하는 사이다. 들키는 건 시간 문제"라며 "내 결혼식은 어쩔 거냐. 그 사람이 하객으로 오기라도 하면, 만에 하나 마주치면 그 땐 어떻게 하냐"라고 말했고, 이에 신난숙은 "네가 시집가고 나면 그 집이랑 나랑 많이 얽힐 것 같냐. 호들갑 떨 필요 없다. 엄만 널 위해서라면 뭐든 할 거다. 그 여자가 네 행복에 방해가 된다면 내가 알아서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다.

결혼식 당일, 김순화 목사와 마주칠 것을 걱정한 신난숙은 위경련을 핑계 삼아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결혼식 하객 참석자 명단을 확인한 후 사비나가 결혼식에 꼭 오라고 당부하자 결국 결혼식장으로 향했다.

그러나 특별히 준비된 순서로 김순화가 결혼식장에 갑작스럽게 등장했고, 신난숙은 그의 기도만 들은 뒤 황급히 자리를 떴다. 이 과정에서 신난숙은 주차된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내 해당 차량에 전화번호를 적은 쪽지를 남겼다.

김순화는 하객으로 참석한 신난숙을 이미 목격한 상황. 평소 눈에 띄는 외모인 탓에 그를 똑똑히 기억한 김순화는 은동주에게 이 사실을 알린 뒤 하객을 수소문해 신난숙을 찾아주겠다고 약속했다.

이런 가운데, 사비나와 최준기는 신혼 여행을 떠났다. 사비나는 여전히 은동주의 인생을 훔쳤다는 죄책감을 느꼈지만 신난숙과의 통화에서 "이제 정말 행복해질 거다. 신께 기도했던 것처럼 이 결혼만 무사히 지킬 수 있다면 양심을 파는 일따위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합리화한 뒤 최준기와 신혼 여행을 즐겼다.

한편, 신난숙이 접촉 사고를 낸 차는 김순화의 차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모른 채 김순화의 연락을 받고 약속 장소로 향한 신난숙은 김순화와 정면으로 마주쳤다. 이에 김순화에게 정체를 들킨 신난숙의 과거사와 비밀이 탄로날지 앞으로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