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1082 0372019081854431082 06 0602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어게인TV]"마피아 '극혐', 회사 때문에 출연"..'감빵생활' 광희, 예능감 살아있네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tvN '호구들의 감빵생활' 캡처


광희가 여전한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호구들의 감빵생활'(이하 '감빵생활')에서는 마피아와 모범수의 대결이 그려지는 가운데, 광희와 이진호, 위키미키 유정과 도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광희는 시작부터 멤버들에게 독설을 날리며 예능감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광희가 섭외된 이유로는 그가 마피아 게임을 단 한 번도 해본 적이 없기 때문이라는 이유가 소개됐다.

광희가 "(마피아를) 극혐한다. 재미 없지 않냐"고 도발하자, 출연진들은 "그럼 왜 나왔냐"고 반발했다. 광희는 이에 "회사가 스케줄을 잡았으니까 나온 것"이라고 답해 좌중을 폭소케 했고, 이상엽은 "우린 죽기 살기로 한다"며 반박했다.

알고보니 광희는 게임시 주어지는 영치금에 솔깃했다는 후문. 광희는 예나와 승관이 자리를 비운 탓에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김종민에게 "멍청한 척 하시면서 다 가져가신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그러나 JB에 대해서는 "갓세븐 좋아한다"며 어설프게 '하드캐리' 춤을 따라해 눈길을 끌었다.

시작부터 거침없는 입담을 뽐낸 광희에게 이수근은 "고정 프로그램 몇 개나 맡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광희는 씁쓸해하며 "다 날아가고 2개 남았다"고 답했고, 이수근은 "2개에도 불안하지 않냐. 열심히 하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날 첫 번째 마피아로는 이진호가 가장 많은 표를 받으며 의심을 샀다. 그런 이진호가 광희를 의심하며 한 표를 행사하자 광희는 "제가 마피아면 (연기를 너무 잘해서) 칸에 가야 한다"고 말했고, 정형돈은 "맞다. 너 정말 약간 기생충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창 게임이 진행된 후 광희가 "마피아 게임 재밌다"고 즐거움을 표하자, 정형돈은 "담당 PD에게 불려간 것"이라고 장난을 쳤고, 이에 광희 또한 "맞다. '야, 너 이리 와봐' 하시더라"고 맞장구를 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정형돈과 광희 두 사람은 이날 시종일관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한편 이날 마피아로는 이진호와 위키미키 최유정이 최단기간으로 검거됐다. 이에 제작진들 또한 당황한 가운데 다음주 게임이 또 어떻게 이어질지 기대감이 높아졌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