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0722 0242019081854430722 04 0401001 6.0.12-RELEASE 24 이데일리 0

'붓다' 위해 행사 동원된 70살 코끼리… "비쩍 마른 몸으로 퍼레이드"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스리랑카에서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마른 코끼리가 행사에 동원돼 논란이다.

태국의 코끼리 구호재단(Save Elepahnt Foundation)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스리랑카에서 학대당하는 코끼리라며 사진 여러장을 게재했다.

갈비뼈가 드러날 만큼 마른 이 코끼리는 티키리라는 이름의 암컷 코끼리로 올해 70세나 된 고령이다. 재단에 따르면 티키리를 포함해 코끼리 60마리가 올해 스리랑카의 페라헤라 축제에 동원됐다.

티키리 역시 축제 기간 10일 연속으로 밤마다 퍼레이드에 나서야했다. 퍼레이드 동안 엄청난 소음, 폭죽 이벤트, 연기 등으로 코끼리들이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것이 재단 설명이다. 티키리는 몸 상태가 좋지 않음에도 몸 전체를 다루는 장식 덕에 건강 상태가 축제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알려지지도 않았다.

재단은 “사람들이 축복을 받기 위해 축제에 참여한다고 하지만 어떻게 이 행사를 축제, 또는 신성한 것이라고 부를 수 있느냐”며 행사에 동물 학대가 동반되는 점을 강하게 비판했다.

페레헤라 축제는 해마다 열리는 불교 행사로, ‘붓다의 치아’ 유적에 경의를 표하는 의미를 담아 화려한 치장을 한 무도 등이 진행된다. 재단은 코끼리들을 더 이상 혹사시키지 않는 것이 “진정한 붓다의 길”이라며 학대 금지 캠페인에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