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0721 1072019081854430721 05 0506003 6.0.12-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이래저래 말 많아도 여전한 베일의 클래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가레스 베일(레알 마드리드)이 돌아왔다.

레알 마드리드는 18일(한국 시간) 스페인 에스타디오 아방카 발라이도스에서 열린 2019-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라운드 셀타비고 원정에서 3-1로 이기며 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베일은 이날 선발 출전했다. 에덴 아자르 등의 부상으로 공격진에 구멍이 생겼고 지네딘 지단 감독은 베일을 선택했다.

베일은 이번 프리시즌에서 레알 선수 중 가장 많이 이름이 오르내린 선수다. 축구 외적인 구설 때문인데 끊임없는 이적설과 항명설 등 논란의 중심이었다. 특히 레알 마드리드가 아우디컵 참가를 했을 때 베일은 부상때문에 마드리드에 남았다. 하지만 이때 훈련이 아닌 골프를 친 것이 밝혀져 논란이 됐고 지단 감독은 베일 관련 질문을 받고 "난 모른다. 가서 확인하겠다"라는 말로 확답은 피했지만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하지만 부상자가 속출하자 지단 감독은 베일을 선택했고, 베일은 맹활약했다. 카림 벤제마, 비니시우스와 공격진을 이룬 베일은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줬고 선제골을 견인했다. 전반 1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하면서 수비수를 연달아 두 번이나 제치고 낮게 크로스를 올렸다. 벤제마가 발만 뻗으면 골이 들어갈 좋은 크로스를 올렸고 벤제마는 손쉽게 득점에 성공했다.

베일 특유의 '치달'도 빛났다. 전반 29분 상당히 긴 패스가 왔으나 엄청난 스피드로 뛰어 앞에 있던 수비수를 제치고 공을 따냈다.

전반 35분에는 슈팅까지 연결되지 않았지만 좋은 크로스를 올렸고, 전반 44분에는 벤제마가 준 패스를 받아 빠르게 뛰어 들어가 슈팅까지 시도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벤제마가 준 패스를 잡는데 속도를 전혀 죽이지 않고 달리는 속도를 유지하며 공을 잡는 움직임을 보여줬고 슈팅까지 동작도 간결했다.

후반에는 셀타비고가 주도권을 잡아 베일의 활약은 전반보다 못했지만 루카 모드리치가 퇴장 당해 수적 열세에 놓인 상황에서도 공격에서 분투하며 활약했다. 베일은 후반 30분 이스코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이번 한 경기로 지단 감독의 마음을 되돌리지 알 수 없으나 베일은 여전한 클래스를 보여줬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영상 스포티비뉴스 영상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