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27783 0512019081754427783 01 0103001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北미사일 발사에…與 "인내 불가피"vs野 "文대통령 고집"

글자크기

민주당 "평화 협력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진통 중 하나"

한국당 "정부, 北 적대적 행위에 말도 못하고 속으로만 앓아"

뉴스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정상훈 기자 = 여야는 17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대해 극명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여당은 남북 평화협력으로 넘가는 과정에서 진통 중 하나라고 주장한 반면, 야권은 문재인 대통령의 NSC(국가안전안보회의) 불참 등 소극적 대응을 비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이 무력시위를 하고, 우리 정부를 향해 거친 말을 이어가는 것은 당연히 부적절하다"며 "남북관계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그러나 한반도 분단과 과거 대결의 시대를 감안하면, (지금의 과정은) 남북이 평화협력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의 진통 중 하나"라며 "(어느 정도의) 인내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이런 때일수록 더욱 흔들림 없이 대북정책의 기조를 지켜나가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제1야당 대표의 행동과 말 한마디에는 무조건 뾰족한 태도를 보이는 정부와 여당이 북한이라면 9·19 군사합의를 위반한 적대행위에도 제대로 말도 못하고, 속으로만 끙끙 앓고 있는 모습이 안쓰럽기까지 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미사일 시험사격을 보면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며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상황관리를 핑계로 소극적인 모습으로 일관하고 있다. 남북한 지도자의 모습이 극명하게 대비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문 대통령이 아닌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그것도 대면도 아닌 화상회의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개최했다"며 "정부 출범이후 계속되는 실망스런 모습에 국민의 분노가 크게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정밀 타격 성공에 기뻐하는 김 위원장의 모습도, 다시는 마주앉을 일 없을 거라는 북한의 공식적인 발표도 모두 '대화'를 위한 것이라고 또 해석하고 주장할 것"이라며 "일반 상식과 동떨어진 지 오래인 대통령의 인식 방식과 옹고집을 막을 방법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대화를 앞세우고 대화를 위해 인내를 한다는 것이 무대책과 무방비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문 대통령은 미국도, 일본도 대화를 하려 한다면서 대화의 당위성을 역설하는데 이는 국민을 속이는 언사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을 구두논평을 통해 "북미관계나 한반도 역학관계에 있어서 북한의 도발이 자신들의 입장을 드러내기 위한 것이라는 걸 모르는 건 아니지만, 미사일을 쏠 만큼의 다급함이면 즉각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대변인은 "우리 정부도 조금 더 강한 메시지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 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이 북한의 기대에 못 미칠 수도 있지만, 이전 보수정권들처럼 등 돌리고 지내던 것에 비하면 상당히 협력적"이라고 평가했다.

박 대변인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에는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했는데, 지금은 북한이 체감할 만한 성과는 아직 없는 상황"이라며 "좀 더 실질적인 성과를 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