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27303 0292019081754427303 06 0602001 6.0.12-RELEASE 29 OSEN 0 related

"정해진바 없다"..'안녕하세요' 폐지설 반박→9년 장수 살아남을까(종합)[Oh!쎈 이슈]

글자크기
OSEN

'안녕하세요' 제공


[OSEN=박판석 기자] KBS를 대표하는 장수프로그램 '안녕하세요'가 폐지설에 대해 아직 정해진바가 없다고 밝혔다. 가을 개편 속에서 과연 '안녕하세요'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안녕하세요' 측은 17일 OSEN에 "폐지되는 것이 아니다"며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인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안녕하세요' 관계자는 포맷의 변화나 다른 상황들에 대해서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 안녕하세요'는 2010년 11월 첫 방송을 시작해서 신동엽, 이영자, 컬투가 진행을 맡았다. 고민을 가진 비연예인 출연자들이 출연해서 솔직한 고민을 나누고 고민을 해결했다.

'안녕하세요'의 지난 12일 방송 시청률은 5.1%(이하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1년간 4%대에서 6%대를 맴돌며 꾸준하게 팬덤을 확보했다.

OSEN

'안녕하세요'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명 '안녕하세요'에도 변화가 필요한 상황. 더이상 역사와 전통 만으로 프로그램을 유지하기 쉽지 않다. 특히나 케이블과 종편 채널이 지상파 못지 않게 약진한 상황에서 오래됐다는 이유만으로 프로그램을 존속하는 것 역시 쉬운 결정은 아니다.

무조건적인 '안녕하세요'의 폐지도 답은 아니다. MC를 교체하고 포맷을 갖추는 등의 변화를 통해 새로운 시즌으로 넘어가는 방식도 있다. '해피투게더'가 시즌4까지 이어온 사례도 있다.

OSEN

'안녕하세요' 제공


'안녕하세요'는 지난해 열린 KBS 연예대상에서 이영자의 대상을 배출한 프로그램이다. 대상을 받은 프로그램을 다음해 바로 폐지하는 것도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

또한 9년간 프로그램을 지켜온 팬들의 반발도 무시할 수는 없는 상황.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상황이 남아있는 만큼 '안녕하세요' 측 역시 즉답을 내리지 못하는 것도 당연한 일이다.

'안녕하세요'의 폐지설이 흘러 나온 가운데, 제작진은 관련해서 정해진 바가 없다고 답했다. KBS를 대표하는 장수 프로그램의 존폐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다./pps2014@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