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18457 0252019081654418457 05 0501001 6.0.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941987000 1565942033000

프로축구연맹, '호날두 노쇼' 더페스타 상대로 위약금 청구 소송

글자크기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지난달 26일 K리그 선발팀과 유벤투스 간 친선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결장한 일명 ‘노쇼’ 사건과 관련해 경기 주최사인 더페스타를 상대로 법적 절차에 나설 방침이다.

조선일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조선DB

프로축구연맹은 지난달 31일 더페스타에 위약금을 청구하는 내용과 산정 명세를 담은 내용증명을 보냈지만, 더페스타는 지급 기한인 14일까지 위약금을 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연맹은 다음주 초 더페스타를 상대로 위약금 청구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위약금은 최소 3억원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프로연맹과 더페스타 간 계약서에는 호날두의 팬사인회 참석과 최소 45분 이상 출전이 명시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호날두는 친선경기 당일인 26일 팬사인회에 나타나지 않았고, 경기도 뛰지 않았다.

앞서 연맹은 유벤투스 구단에 호날두의 결장을 비롯해 유벤투스가 계약 내용을 충실히 이행하지 않았다며 공식 항의 공문을 보냈다.

하지만 안드레나 아넬리 유벤투스 회장은 31일 답변서를 통해 "연맹의 비판을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 이는 일방적인 비난"이라며 공식 사과를 거부했다. 이에 연맹은 재차 "문제의 핵심은 계약사항으로 45분 이상 출전이 보장된 호날두가 단 1분도 뛰지 않은 점"이라며 "유벤투스의 사과 거부는 후안무치한 행태"라고 했다.

[이혜림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