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15398 0562019081654415398 06 0601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1488886 related

김승현 "딸 숨기고 활동…전 부인과 관계 틀어져 이혼"

글자크기
세계일보

배우 김승현이 전 부인과 이혼한 이유에 대해 어렵게 말을 꺼냈다.

그는 지난달 19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과거에 알리지 못했던 진실에 대해 고백했다.

김승현은 “1997년도 고등학교 1학년 때, 당시 2학년이었던 아내를 처음 만났다. 1년 선배였던 아내를 처음 본 순간 첫눈에 반했다”며 첫 만남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전 부인을 1년 동안 짝사랑했고, 그 뒤 고백했다”며 “1998년도에 아이를 임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임신 후 출산 과정에 대해서 그는 “부모님들끼리 너무 당황스러워하셨다. 저 역시 (대중에게) 임신 소식을 말하기 참 어려웠다”며 “딸 수빈이가 태어날 때도 제가 연예계 활동 때문에 (전 부인) 옆에 없었다. 스케줄이 있어서 딸이 태어나고 뒤늦게 갔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방송 활동을 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을 때였다. 일에 지장이 생길까 봐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언론에) 숨기고 활동했다”고 고백했다. 그로 인해 전 부인과의 관계가 틀어지기 시작했고, 결국 헤어지게 됐다고.

한편 당시 김승현의 아버지는 아들 김승현을 위해 손녀 수빈양을 자신의 호적에 올렸다. 현재는 김승현의 딸로 호적에 올라있다.

이에 대해 김승현은 “제가 아이가 있다는 게 밝혀지면, 연예계 생활을 못할까 봐 수빈이를 제 동생으로 해서 아버지 호적에 올리셨다”며 연예계 활동과 미혼부의 책임 사이에서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현재 김승현은 가족과 함께 KBS 2TV ‘살림하는 남자’에 출연하며 모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