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5594 0092019081554395594 01 0109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5838000000 1565838016000 related

'국민 불안 커졌다'…안전체감도 2개 반기 연속 하락

글자크기

올 상반기 5점 만점에 2.65점…2017년 상반기 이후 가장 낮아

'미세먼지'에 환경오염 최저…'안보위협' 국민·전문가 동반하락

안전띠 착용률 90%…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인지도 부족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국민이 느끼는 안전체감도가 2개 반기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강원도 대형산불과 같은 각종 재난 사고가 잇따르는데도 정부의 미온적 대처가 계속돼 사회 전반의 불안감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행정안전부(행안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13세 이상 일반국민 1만2000명과 전문가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민 안전의식 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일반국민의 사회전반 안전체감도는 5점 만점에 2.65점이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조사 때인 2.74점보다 0.09점 하락한 것이다. 2017년 상반기(2.64점) 이후 가장 낮다.

또 지난해 하반기(-0.12점)에 이어 2개 반기 연속 내림세다. 2개 반기 연속 안전체감도가 떨어진 것은 2015년 하반기~2017년 상반기 이후 3개 분기(1년 6개월)만의 일이다.

국민 안전의식 조사는 박근혜 정부때인 2013년 7월 시작했으며 반기(6개월)마다 그 결과를 공개해왔다.

2013년 3점을 웃돌던 안전체감도는 세월호 참사 때인 2014년 상반기 2.58점으로 급락하고선 다시 상승해 2015년 하반기 2.92점까지 올랐지만 2016년 상반기 2.79점으로 떨어진 뒤 조류 인플루엔자(AI)와 탄핵 정국이었던 2016년 하반기에 2.64점을 찍어 2개 분기 연속 머물렀었다.

13개 유형 모두 안전체감도가 낮아졌다.

이중 '신종 감염병'이 2.95점으로 가장 높았다. 원전사고 2.89점, 붕괴사고 2.83점, 화학물질 2.77점, 자연재난 2.76점, 안보위협 2.74점, 화재 2.61점, 산업재해 2.56점, 범죄 2.47점, 교통사고 2.39점, 성폭력 2.26점, 사이버위협 2.25점, 환경오염 2.19점 순이었다.

체감도가 가장 낮은 '환경오염'은 올해 3~4월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 고통이 컸는데도 정부 대응이 미흡해 국민 불안이 커졌다는 게 행안부 측 분석이다.

감소 폭 기준으로는 '안보위협'이 지난해 하반기(2.94점)보다 0.20점 낮아져 가장 컸다. 그간 남북 관계가 좋을 때 안보위협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여온 것과 달리 지난해부터 다섯 차례의 북·중, 세 차례의 남북,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과정을 지켜보며 안보적 긴장감이 되레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전문가들이 느끼는 안전체감도는 3.00점으로 지난해 하반기(2.77점)보다 0.23점 상승했다. 안보위협(3.21→3.17점)을 제외한 12개 유형이 높아졌다.

행안부 관계자는 "사고 발생 시 동요가 큰 국민과 달리 전문가들은 과거와의 객관적인 비교를 통해 평가해 상반된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올해 추가된 인식도 조사에서는 거주지역 내 지진옥외대피소 등 재난안전 대피시설에 대해 일반국민 36.5%, 전문가 53.6%가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또 일반국민의 재난안전 행동요령에 대한 인지도는 폭염(72.4%), 화재(71.1%), 지진(70.8%), 한파(69.1%), 풍수해(52.0%), 감염병(50.0%), 붕괴사고(42.6%) 순으로 높았다.

일반국민의 안전띠 착용률은 89.5%였다. 10명 중 1명이 안전띠를 매지 않는다는 얘기다.

위험 목격시 행정기관 신고 비율은 53.8%, 비상구 위치 확인률은 49.3%, 휴대용 응급키트 구비률은 45.1%로 각각 집계됐다.

정부가 올해 중점 추진하는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일반국민 70.8%, 전문가 76.2%가 공감하고 있었다. 그러나 제도 시행 인지도는 44.9%, 59.1%에 그쳤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민 안전의식이 낮은 분야의 부처 안전대책 모니터링을 강화해 불안감을 적극 해소해 나가겠다"며 "특히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의 정착을 위해 홍보를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