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2056 0432019081554392056 04 0401001 6.0.18-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65822082000 1565825048000

"10분이면 홍콩 도착한다" 중국군, 홍콩시위대에 경고

글자크기

<앵커>

시위대의 점거로 연이틀 항공 대란을 겪었던 홍콩 국제공항은 어제(14일) 아침부터 정상 운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위대가 중국의 관영매체 기자를 비롯해 중국인 2명을 폭행한 사건이 벌어졌고, 중국 군 당국은 10분이면 홍콩에 도착할 수 있다며 엄포를 놓았습니다. 홍콩 시민들은 이번 주말 다시 대규모 도심 행진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현지에서 정동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육군 SNS에 어제 올라온 글입니다.

홍콩 인접 선전의 한 스타디움에 군용 차량처럼 생긴 트럭들이 대거 주둔해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10분이면 홍콩에 도착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언급한 것처럼 홍콩 바로 옆에 주둔하고 있다는 사실을 중국군이 스스로 시위대에 알린 것입니다.

가을이면 메뚜기가 사라진다는 말로 곧 시위대를 진압할 것처럼 메시지도 남겼습니다.

중국 반테러법 등을 언급하며, 홍콩 진입에 제약이 없다고 위협했습니다.

광둥성 공안부도 지난주 선전에서 진행한 시위 진압 훈련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칼을 빼자는 선동적인 제목을 달고, 홍콩 시민을 겨냥한 듯 중국어 간체자가 아닌 홍콩에서 쓰는 번체자로 자막을 넣었습니다.

시위대와 경찰 간 일부 충돌 이후 홍콩 시위의 기세는 다소 주춤한 상태입니다.

경찰과 공항 당국의 철저한 통제로 공항 시위대의 기세가 꺾이면서 사상 초유의 공항 마비 사태는 재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시위대는 이번 주말 도심에서 대규모 행사를 다시 계획하고 있어, 언제든 다시 충돌 가능성은 여전히 높은 상태입니다.

▶ [인-잇] 배우 정우성의 '인-잇'도 읽고 선물도 받고!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