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1763 0372019081554391763 06 0602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5819409000 1565819412000 related

[어게인TV] '저스티스' 최진혁, 성상납 장소 찾았다…박성훈은 지혜원에 섬뜩 미소

글자크기
[헤럴드POP=신수지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저스티스' 캡처


최진혁이 극 중에서 성상납이 이루어진 장소를 찾아냈다. 극 말미에는 박성훈이 감금되어있던 지혜원을 찾아가 긴장감을 자아냈다.

14일 KBS2 '저스티스'에서는 송우용(손현주 분)과 대립하는 이태경(최진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태경은 체포된 조현우(이강욱 분)를 찾아가 "장영미(지혜원 분) 어딨냐? USB 때문이지? 장영미도 죽였냐?"고 물었다. 그러자 조현우는 “봤어요? 남원식당?이라며 놀라워하다 "그거 보면 변호사님도 죽을 텐데"라고 덧붙였다. "장영미 어디 있는데?"라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후 조현우는 송우용(손현주 분)을 만나러 갔고, 그에게 이태경이 남원식당에 대해 알고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같은 시각, 이태경과 서연아는 남원식당을 조사하던 중 누군가로부터 사건의 단서가 담긴 메시지를 받았다.

위기감을 느낀 송우용은 탁수호(박성훈 분)을 만나 VIP과의 은밀한 회동 장소로 사용 중이던 남원식당을 정리하자고 전했고, 탁수호는 “그 좋은 걸 왜 없애. 이태경 하나만 없애면 끝날 걸”이라며 싸늘하게 답했다. 이어 송우용과 이야기를 나누는 송대진(김희찬 분)의 모습이 화면을 채웠다. 송우용의 아들인 그는 "태경이형 동생이 태주(김현목 분)래요"라며 입을 열고는 "학교에서 왕따 당하고 다리 이렇게 되고 나쁜 생각이 든 적이 있는데, 태주가 뛰어들어서 구해줬어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태주가 사고로 죽은 게 아닌가 봐요. 그 착한 애를 누가 죽였을까요?"라고 언급했고, 송우용의 표정은 급격히 어두워졌다.

이어 다시 한 번 남원식당을 조사하고 있던 이태경과 서연아에 이동일(김민석 분)은 자신이 메시지를 보냈던 사람이라고 털어놨고, 장영미의 일기장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일기장은 이미 정해진(이서안 분)의 손에 들어간 후였다. 정해진은 송우용을 찾아가 일기장을 건넸고, "침묵의 대가를 달라"며 거래를 제안했다. 정해진으로부터 건네받은 일기장을 읽어본 송우용은 최과장(장인섭 분)에 남원식당을 바로 정리하라고 명했다.

이때 남원식당을 세세히 들여다보던 이태경과 서연아는 장영미의 일기장에 언급되었던 방을 찾아냈다. 은밀하게 꾸며진 방을 둘러보던 서연아는 "여기가 성상납 장소라는 거네"라며 경악했고, 이태경은 "이 방 안에서 벌어진 일들이 USB 속에 들어있는 거야"라며 참담한 표정을 했다. 자신의 동생이 '절대로 세상에 공개되어서는 안되는 USB 속 영상을 보았기 때문에 살해당했을 것'이라고도 서연아에게 전했다.

이후 남원식당에서 송우용을 만난 이태경은 "형 쭉쭉 올라가는 길에 방해되니까 내 동생도 죽였냐"며 눈물을 터뜨렸다. 그러자 송우용은 "그때 너도 죽였어야 했나? 그럼 오늘 같은 날도 안 왔겠지"라고 차분히 입을 열었다. 이에 냉랭한 대화를 이어가던 이태경은 감정이 격해져 송우용의 목에 칼을 들이댔다. 그러나 그를 찌르지는 못한 채 칼을 던졌고, 그와 육탄전을 벌이다 최과장에 저지당했다.

한편 어딘가에 감금되어있던 장영미는 조현우에게서 벗어나고자 했지만, 철창으로 막혀있는 문을 마주하고 좌절했다. 이후 지쳐 잠들어있던 장영미의 앞에 탁수호가 모습을 드러냈고, 깨어나자마자 그를 보게 된 장영미는 겁에 질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