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1745 1072019081554391745 05 0506003 6.0.1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슈퍼컵 Hero] 뛰고 또 뛴 캉테, ‘무기력’ 첼시를 바꿨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은골로 캉테는 뛰고 또 뛰었다.

첼시는 15일 새벽 4시(한국 시간) 터키 이스탄불 보다폰 파크에서 열린 2019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에서 리버풀에 연장 혈투 끝 2-2로 승부차기까지 갔지만 아브라함의 미스로 패배했다.

첼시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페드로, 지루, 풀리식이 전방에 섰고 코바치치, 캉테, 조르지뉴가 중원에 자리했다. 포백은 에메르송, 크리스텐센, 주마, 아스필리쿠에타가 구성했고 골문은 케파가 지켰다.

첼시는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무기력하게 무너지며 새 시즌을 불안하게 출발했다. 첼시는 무려 4골을 헌납하며 패배했는데 많은 전문가들과 팬들은 첼시가 험난한 시즌을 보낼 것이라고 봐라봤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 첼시는 그 우려를 씻어냈다. 그 중심에는 캉테가 있었다. 캉테는 지난 맨유전과 달리 선발로 경기에 나섰다. 캉테는 경기 초반부터 엄청난 활동량으로 리버풀을 피곤하게 만들었다. 공이 있는 곳에 캉테가 있었다.

수비뿐만 아니라 공격 상황에서도 캉테는 빛났다. 캉테는 상대 선수와 볼 다툼에서 끝까지 공을 지키며 코바치치나 풀리식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풀리식의 패스, 지루의 선제골로 이어진 장면에도 캉테의 패스가 있어 가능했다.

전 리버풀 미드필더 돈 허치슨은 영국 공영방송 ‘BBC'를 통해 “캉테의 역할은 믿을 수가 없다. 우리 모두는 그가 세계 최고의 홀딩 미드필더라고 생각했지만 사리 감독은 달랐다. 그는 이번 경기에서 높은 곳에서 압박을 하고 동료들에게 기회를 만들어줬다”고 평가했다.

지난 맨유전에서 완패하며 무기력했던 첼시에 캉테라는 특급 엔진이 더해지니 완전히 다른 팀이 됐다. 비록 승부차기 끝 리버풀에 패배했지만 첼시는 확실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그 중심에는 캉테가 있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