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1036 0252019081554391036 02 0201001 6.0.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65805626000 1565805995000 related

한강 떠내려온 '몸통 시신' 미스터리

글자크기

20~50대 남성… 死因추정 어려워

경기 고양시 한강에서 몸통만 발견된 시신을 부검한 결과, 사망 원인을 추정하기 어려운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경기 고양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몸통 시신이 살해된 뒤 최근 버려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렇게 밝혔다. 발견된 시신에는 장기 손상이나 다른 외상 흔적은 없었다. 국과수는 유전자 감식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를 토대로 경찰에 접수된 실종 신고와 대조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쯤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쪽 부근에서 훼손된 시신이 발견됐다. 한강 관리 직원이 강가에 떠다니는 시신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양팔과 양다리, 머리가 없었다. 시신 크기와 형태로 볼 때 20~50대 남성으로 추정된다.

[고양=조철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