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9771 0512019081454389771 06 0602001 6.0.10-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수미네 반찬' 김수미, 초고속 김치찌개→김치샌드위치까지(ft.토니안)(종합)

글자크기
뉴스1

tvN '수미네 반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수미네 반찬'에서는 돼지김치찌개를 비롯한 손쉬운 반찬들의 레시피가 소개됐다.

14일 오후에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데뷔 24년 차 레전드 아이돌 토니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수미는 흔한 김치찌개를 만들지 않았다며 역대급 스피드의 돼지김치찌개를 예고했다. 김수미는 재료 손질도 필요 없이 "다 됐어"라고 말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김수미는 자신의 김치찌개의 비결이 '육젓'에 있다고 소개했다. 김수미는 고기가 익는 동안 토니안의 무대를 부탁했다. 토니안은 홀로 H.O.T.의 '캔디'를 라이브로 열창하며 무대를 꾸몄다. 장동민은 "춤이 안 격렬한데?"라며 농담했다.

토니안은 여경래 셰프의 돼지김치찌개에서는 참치 맛이, 최현석 셰프의 돼지김치찌개에서는 똠양꿍 맛이 난다고 하며 냉철한 평가를 선보였다. 김수미는 셰프들에게 "왜 이 맛을 못 내세요"라며 농담했다.

이어서 김수미는 곧 구하기 힘들어질 고구마순을 이용한 두부 고구마순 조림과 알감자 조림 레시피를 선보였다.

토니안은 미카엘이 셰프란 사실에 놀라며 "재밌는 외국인 분인 줄 알았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김수미는 "두부 사이즈 조금이라도 틀리면 죽을 거야"라고 소리쳤다. 셰프들은 뜻밖의 사다리꼴 두부 모양에 당황했다. 김수미는 "잘못 썰었어 그거"라고 수줍게 고백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김수미는 토니안에게 김치와 두부조림을 녹화 끝나고 가져가라며 토니안을 챙겼다.

여경래 셰프는 알감자 조림의 쉬운 레시피에 칼을 사용하지 않은 것은 처음인 것 같다며 신기해했다.

이윽고 김치 샌드위치를 만든다는 김수미에 모두 당황해했다. 김수미는 샌드위치에 묵은지 씻은걸 넣어 먹었더니 가족들의 반응이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토니안은 김치 샌드위치를 맛보고 "이게 궁합이 맞네"라고 놀라며 맛있어했다.

여경래 셰프는 김치 샌드위치에 게살을 더해 즉흥적으로 업그레이드 버전을 선보였다. 모두 게살 김치 샌드위치를 맛보고 감탄하며 극찬했다.

토니안은 편의점 마스터라는 별명에 맞게 편의점 음식들을 이용한 밥전을 준비했다. 핫바, 게살, 옥수수 통조림들을 밥과 반죽해 부쳐내는 요리였다. 김수미는 "아이들이 좋아할 것 같다"며 맛있다고 극찬했다.

한편, tvN '수미네 반찬'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