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9512 0372019081454389512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母, 이영은에 행패‥이채영, 거짓 참회의 눈물(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여름아 부탁해'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윤선우의 모, 문희경이 이영은을 찾아와 행패를 부렸다.

14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한준호(김사권 분)의 마음을 돌리려 왕금희(이영은 분)에게 가식으로 사과하는 주상미(이채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준호는 왕금희를 찾아와 "주상미와 이혼할 것. 사기 결혼을 당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왕금희는 한준호에게 "이혼이 최선의 선택일지는 모르겠다. 주상미는 당신을 너무 사랑해서 그랬을 것."이라며 냉정하게 답했다.

주상미는 이런 한준호와 왕금희의 대화를 엿들었다. 이후 두 사람 앞에 나선 주상미는 왕금희에게 무릎을 꿇었다. 주상미는 "내가 다 잘못했다. 너와 준호씨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사죄의 눈물을 흘렸다. 이어 한준호에게는 "당신이 하자는 대로 따르겠다. 다만 당신이 나를 나쁘게만 기억할까 걱정."이라고 애절한 사랑을 드러냈다. 결국 한준호는 이런 주상미를 일으켜 세우며 "생각 정리되는 대로 연락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주상미는 한준호에게서 돌아서자마자 표정을 달리했다. 전부 악어의 눈물이었던 것. 집으로 돌아온 주상미는 엄마 허경애(문희경 분)에게 "걱정 말라. 준호씨 곧 돌아올 것 같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주상미의 아버지, 주용진(강석우 분)까지 나서 한준호를 설득했다. 주용진은 "상미는 누구에게 한번도 무릎을 꿇어본 적 없는 아이. 그만큼 반성하고 있다는 것. 나를 봐서라도 상미를 용서해달라."고 부정을 드러냈다. 이후 한준호는 속옷을 몰래 놓고 간 주상미에게 흔들렸다.

허경애는 주용순(임채원 분)을 통해 왕금희가 주상원(윤선우 분)의 반찬을 챙겼음을 알게 됐다. 잔뜩 화가 난 허경애는 곧장 왕금희에게 쫓아왔다. 마침 주상원은 가게를 비운 사이였고, 허경애는 바로 냉장고로 직행해 반찬들을 모두 버렸다. 허경애는 "네가 왜 상원이 반찬을 해다 주냐"고 분노를 드러냈다. 그리고 이때 가게에 들어선 주상원이 허경애의 패악질을 목격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