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9436 0532019081454389436 01 0101001 6.0.10-RELEASE 53 노컷뉴스 37814762 related

황교안 "文 대통령, 정책 대전환하면 협조할 것"

글자크기

黃, 8·15 광복절 전날, 대국민 담화 '이례적'

경제위기 및 안보불안 등 지적…정책전환 촉구

日분쟁·北도발·韓美동맹 해결책 요구도

보수통합 관련 “헌법가치 공유 자유우파 합쳐야”

건국절 논란엔 “3·1운동 가치 이어받았지만…국민‧주권‧영토 필요”

CBS노컷뉴스 이정주 기자

노컷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광복절 47주년을 하루 앞둔 14일 대국민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책 대전환을 재차 촉구했다.

야당 대표가 8‧15 광복절 기념일 바로 전날 대국민 담화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메시지를 대통령에게 던진 것은 이례적이다. 최근 일본과 북한 등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흔들리는 가운데 주요 현안에 대한 이슈를 선점하며 주도권을 확보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이라도 정책 대전환에 나서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모든 권력을 움켜쥐고, 자유민주주의 기본 정신인 삼권분립을 흔들고 있다"며 "반시장·반기업·좌파 포퓰리즘 정책으로 시장경제의 기반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동안 한국당은 지난 5월 민생투쟁 대장정을 통해 현 정부가 추진 중인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포기하고, 정책 대전환을 요구한 바 있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현 정부의 제재 완화 기조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황 대표는 “결국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을 되찾는 것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 근본”이라며 헌법 정신에 따른 ▲자유 ▲민주 ▲공정 등을 핵심 가치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제 목표도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법치주의'의 완전한 성취”라며 “그 과정에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룰 '준비된 미래'와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어갈 '당당한 평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잘사는 나라 ▲모두가 행복한 나라 ▲미래를 준비하는 나라 ▲화합과 통합의 나라 ▲한반도 평화의 새시대 등 대전환을 위한 5대 실천목표를 구체적으로 제안하기도 했다.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와 북한 미사일 도발, 한미동맹 약화 등 대내외 불안 요소를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에게 직접적인 해결책 제시를 요구하기도 했다.

노컷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내일 문 대통령께서 광복절 대국민 메시지에 꼭 담아주시길 바라는 내용을 말씀드리겠다”며 “일본으로부터의 진정한 독립을 위해 일본과의 분쟁을 감정이 아닌 정책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 제시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듭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도발에 대해 확실한 경고의 메시지로 국민의 안보 불안을 진정시켜주시기를 바란다”며 “뿌리째 흔들리고 있는 한미동맹을 복원하고 강화할 의지와 방안을 천명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3가지 사안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는 과정에 황 대표는 “대통령님, 정신 차려달라”며 다소 강도 높은 발언을 이어가기도 했다.

담화문 발표 후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선 보수통합 방안과 건국절 논란 등 민감한 질문이 나왔지만, 황 대표는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했다.

황 대표는 보수통합 방안에 대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법치주의 등 헌법가치에 동의하는 자유 우파는 모두 합쳐야 한다”며 “자유우파의 통합으로 문 정부의 폭정을 막기 위해 뜻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은 시간이 걸릴 수 있는 문제”라며 “시간이 지나면 꼭 성과를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우파 일각에서 발생한 '건국절' 논란에 대해선 “건국에는 3가지 요건이 필요한데, 그런 관점에서 어떻게 판단해야하는지 기준이 나올 것"이라며 "우리는 1919년 정말 힘들게 나라를 지키기 위해 싸웠던 그 가치를 이어받아 대한민국을 세웠다. 대한민국이 세워진 법률적 역사적 가치에 관해선 여러 번 우리당의 입장을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전날 한국당 이종명 의원이 개최한 토론회에서 이 의원과 일부 패널들은 우리나라의 건국일을 1919년 임시정부가 아닌 1948년 8월 15일로 봐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내놓은 바 있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건국의 3요소인 국민, 영토, 주권이 갖춰줘야 한다는 원론적 주장과 함께 1919년 임시정부 정신을 부인하지 않은 듯한 다소 애매한 답변을 내놓은 셈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