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9141 0372019081454389141 06 0602001 6.0.1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태양의 계절' 오창석, 딸 죽음에 충격‥윤소이, 눈물로 위로(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태양의 계절'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오창석이 딸을 잃고 슬픔에 빠졌다.

14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최태준(최정우 분) 탓에 딸 샛별이(김시우 분)을 잃은 오태양(오창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태준은 오태양의 주총 참여를 막기 위해 임미란(이상숙 분)을 납치했다. 그리고 오태양의 딸 샛별은 이런 임미란을 쫓다가 뺑소니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주총장으로 향하던 오태양은 부고를 전해듣곤, 바로 차를 돌려 가족들에게로 향했다. 오태양은 결국 다 이긴 주총에 불참할 수밖에 없었다.

심미식품은 최태준의 손에 넘어갔다. 최태준은 샛별의 사망을 듣고도 "오태양이 주총장에 나타날 일은 없겠군." 안심하는 잔인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새로운 이사 선임안이 가결되자 최태준은 심미식품이 보유한 부지를 페이퍼 컴퍼니에 매각하도록 지시했다.

오태양과 채덕실(하시은 분)을 비롯한 가족들은 슬픔에 잠겼다. 한편 샛별의 사고 현장을 목격했던 채덕실은, 샛별이 엄마 임미란의 휴대폰을 쥔 채 사망한 것에 의문을 품었다. 이후 채덕실은 임미란에게 휴대폰을 건네며 "그날 휴대폰 두고 나갔냐. 왜 두고 나갔냐. 엄마 때문에 우리 샛별이(가 죽었다)"며 원망을 쏟아냈다.

이후 임미란은 당시 자신을 불러냈던 최태준을 떠올리곤 자책과 분노에 빠졌다. 임미란은 회사까지 찾아갔지만 최태준을 만날 수 없었고, 이에 최태준에게 전화를 걸어 "너 때문에 샛별이가 죽었다. 그때 네가 나를 불러내지만 않았어도 이런 일은 없었다."고 울부짖었다. 최태준은 "그게 왜 나때문이냐. 유감이다."고 둘러댈 뿐이었다.

윤시월(윤소이 분)은 재발급 신청한 여권을 최광일(최성재 분)에게 빼앗겼다. 최광일은 승계작업이 끝나면 윤시월을 최지민(최승훈 분)에게 보내주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최광일은 "오태양이 많이 힘든가 보다. 회사에도 안 나오고 아주 맛이 갔다고 한다. 그래서 걱정이 하나 더 늘었다. 당신이 오태양에게 달려가 쓸 데 없는 말이라도 하면 어떡하냐. '괜찮아, 너에겐 아들이 있어. 지민이 네 아들이야'. 오태양처럼 자식 잃고 싶지 않으면 입 조심하라."고 윤시월을 협박했다.

오태양은 최광일의 말대로 충격에 빠져 샛별의 유골함 앞을 떠나지 못했다. 윤시월은 이런 오태양을 찾아와 눈물로 위로했다. 윤시월은 오태양을 껴안은 채 함께 눈물을 흘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