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8121 0562019081454388121 02 0201001 6.0.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5776986000 1565784511000 related

전세계 37곳서 울려퍼진 정의의 외침… “日, 사죄·배상하라” [1400번째 수요시위]

글자크기

각국 전시 성폭력 생존자들 영상메시지 / “할머니 용기에 감사… 끝까지 연대할 것” / 35도 폭염에도 학생·시민 등 2만명 참석 / 91세 길원옥 할머니 “싸워 이기는게 승리” / 전국서 올라온 중·고 학생들 자유발언 / “세계평화 찾아올때까지 함께 하고싶어” / 정치계 인사들도 ‘아베 도발’ 강력 규탄

세계일보

“할머니들은 전 세계 모든 생존자에게 놀라운 롤모델이에요. 할머니를 만나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사회 인식을 바꾸고 살아남은 친구들의 권리를 위해 운동하며 세상을 바꿀 수 있단 걸 배웠습니다. 할머니, 저희에게 힘이 돼 주셔서 감사합니다.”(콩고민주공화국 생존자 타티아나)

“일본이 할머니의 아픔을 부인하더라도 할머니들은 목소리를 낼 수 있습니다. 할머니들을 직접 만나면서 저와 다른 피해자를 위해 목소리를 낼 용기를 얻었습니다. 할머니들의 목소리를 모두 들을 때까지 건강하게 지내시고 힘내주세요.”(이라크 북부 야지디족 생존자 다랄)

세계일보

우리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세계 각국 전시 성폭력 생존자들의 목소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 울려 퍼졌다. ‘제1400차 정기 수요시위’와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기념 세계연대집회에서 이 같은 영상 메시지가 공개됐다. 해외 전시 성폭력 생존자들은 위안부 할머니의 용기에 고마워하며 일본 정부의 인정과 진심 어린 사죄를 받아내기 위해 끝까지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27년 전 대한민국 서울에서 시작된 위안부 할머니들의 작은 외침이 긴 세월 만들어낸 거대한 움직임을 증명하는 순간이었다.

세계일보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일본 도쿄(東京)에서 ''잊지 않으리, 피해 여성들의 용기를''이라는 제목의 실내 행사를 마친 참가자들이 긴자(銀座) 인근까지 거리 행진을 펼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세계일보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일본 도쿄(東京)에서 ''잊지 않으리, 피해 여성들의 용기를''이라는 제목의 실내 행사를 마친 참가자들이 긴자(銀座) 인근까지 거리 행진을 펼친 가운데 일부 참가자가 소녀상 미니어처를 들고나왔다. 도쿄=연합뉴스


◆세계가 함께하다

우리 위안부 할머니와 마찬가지로 일본군으로부터 위안부 피해를 본 필리핀의 페덴시아는 이날 영상 메시지를 통해 “여러 할머니께서 떠나시고 얼마 남지 않았다”며 “아직 살아있는 피해자들이라도 정의가 실현되는 걸 봐야 한다. 끝까지 싸우자”는 뜻을 전했다. 대만 여성인권단체인 여성구제재단도 “대만엔 이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단 두 분 살아계시지만 정의실현을 위한 우리의 투쟁은 일본 정부가 법적 책임을 이행할 때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짐바브웨 전시 성폭력 생존자인 밀드레드는 “우리는 무기가 아닌 정의와 책임감으로 투쟁한다”고 했고, 콜롬비아 생존자인 안젤라도 “우리의 증언이 성폭력에 맞서고 사회를 변화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대만여성구조기금회(Taipei Women''s Rescue Foundation)가 타이베이(台北)시에 위치한 일본대만교류협회 타이베이지부 앞에서 제7차 세계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 기념 세계연대 집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타이베이=연합뉴스


세계일보

14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일본 총영사관 앞에서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1천400회 수요시위와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맞이 연대 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은 시드니 ''위안부'' 연대집회에서 발언하는 로버트 오스틴 박사. 시드니=연합뉴스


이날 국내 13개 도시와 함께 일본, 대만, 미국, 캐나다 등 세계 12개국 37개 도시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1400회 수요시위와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기념 세계연대집회에 힘을 보탰다. 해외 단체들은 지난주부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공론화하기 위한 토론회, 집회, 전시 등을 진행 중이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가해국인 일본에서도 ‘잊을 수 없다! 피해 여성에게 용기를’ 주제로 일본 시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가 열렸다.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히비야(日比谷)도서문화관에서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전국행동, 전시성폭력문제연락협의회 공동주최로 열린 행사에서는 양징자 전국행동 공동대표의 위안부 문제 경위 보고, 위안부 문제에 대한 앙케트 조사 결과 발표 등이 진행됐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서울 종로 한복판에서 터져 나왔던 우리 할머니들의 외침이 이제 버젓이 세계가 함께하는 외침이 됐다”며 “‘일본 정부는 사죄하라, 배상하라’는 외침이 오늘 세계에 울릴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자 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나선 참가자들이 ‘피해자의 미투에 세계가 다시 함께 외치는 위드유! 가해국 일본정부는 피해자의 목소리를 들어라’라는 주제로 집회를 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폭염 아래 시민들 “할머니, 사랑합니다”

이날 서울 한낮 기온이 35도에 육박하는 더위가 이어진 가운데 중·고등학교 학생들과 시민 등 2만명(주최 측 추산)이 수요시위가 진행된 2시간 가까이 평화로 거리를 가득 메웠다.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1) 할머니는 주위의 부축을 받으면서 일어나 “여러분 감사합니다. 끝까지 싸워서 이기는 게 승리하는 겁니다”라고 인사했고 학생, 시민들은 일제히 “할머니, 사랑합니다”라며 화답했다.

세계일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14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의 조선신궁터 인근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 제막식에서 이용수 할머니 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동상은 당당한 모습으로 정면을 응시하며 손을 맞잡은 세 명의 소녀(한국, 중국, 필리핀)와 이들을 바라보는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모습을 실물 크기로 표현했다. 김학순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인물이다. 연합뉴스


세계일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및 서울 기림비 제막식이 열린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남산 회현자락 옛 조선신궁터(서울교육청교육연구정보원 마당) 앞에서 위안부 피해 이용수 할머니가 기림비 제막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에서 올라온 중·고등학생들이 무대에 올라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고 싶단 뜻을 전하기도 했다. 자유발언에 나선 김해 수남중 3학년 김태린양은 “위안부 할머니로부터 진정한 용기란 무엇인지 배웠고 그 용기와 힘이 지금 우리를 만들었단 걸 안다”며 “일본 정부가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을 담아 사과할 때까지, 할머니의 마음이 메아리가 돼 전 세계 평화가 찾아오는 날까지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부안여고 3학년 송유경양은 “일본군 위안부는 부끄러운 우리 역사라고 말하는 어른을 본 적 있다. 그 말은 잘못됐다. 피해자에게 끔찍한 만행을 저지르고도 사과하지 않는 일본이 부끄러움을 느껴야 할 장본인”이라며 “아픔이 두려워 잊지 말아야 할 것을 잊으면 안 된다. 전 세계 많은 피해자가 한목소리로 외치고 있다. 저도 여러분과 함께 평화를 외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기림일 특별 미사에서 사제들과 수녀님을 비롯한 시민들이 미사 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요시위에 참여한 정치계 인사들은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을 언급하며 아베 신조 총리를 규탄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아베 총리의 도발은 일본과 대한민국 국민의 영혼을 배신했다. 결코 아베의 도발을 좌시할 수도, 좌시해서도 안 된다”며 “정부는 이번 기회에 65년 체제 청산위원회를 구성해서 위안부 할머니와 강제징용 피해자의 원을 풀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도 “최근 상황 극복해서 받아야 될 사과는 반드시 받아내는 사회를 만들어서 우리 모두 함께 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승환 기자, 도쿄=김청중 특파원 hwa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