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7619 0352019081454387619 09 0901001 6.0.10-RELEASE 35 한겨레 0

[사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일고의 가치도 없다

글자크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 저장된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t이 태평양에 방류되면 1년 안에 동해로 유입될 거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 환경단체인 그린피스 독일사무소의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가 14일 국내 간담회에서 밝힌 내용이다. 문제는 방사성 오염수 방출이 막연한 시나리오가 아니라 일본 정부가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대안이라는 데 있다. 이미 지난해 10월 일본 원자력규제위원장이 오염수를 희석해 방류하는 것을 허용하겠다고 밝힌 적도 있다.

방사성 물질이 완벽하게 정화되기 전에 오염수를 방류하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문제다. 일본 국민뿐 아니라 인접 국가 국민의 안전까지 위협하는 다국적 사안을 일본 정부가 독단으로 결정하는 것은 무책임하고 무도한 처사다.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동해에 악영향을 미칠 것은 자명하다. 후쿠시마 원전 참사가 난 2011년 일시적으로 태평양에 오염수를 방류했을 때도 동해의 방사성 물질 오염도가 5년에 걸쳐 2배 이상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도 나와 있다.

일본 정부가 방사성 오염수를 방류하려는 가장 큰 이유는 ‘비용’이라고 한다. 후쿠시마 원전은 2011년 참사 이후 발생하는 막대한 양의 방사성 오염수를 물탱크에 보관하고 있는데, 지금 추세로는 2021년 3월이면 가득 찰 거라고 한다. 물탱크를 계속해서 새로 짓느니 오염수를 방류해 비용을 아끼겠다는 건 또 다른 재앙을 부르는 최악의 선택이다. 숀 버니의 지적대로, 물탱크를 증설해가면서 방사성 물질의 정화 기술 개발에 진력하는 것 말고 다른 대안은 없다.

도쿄올림픽이 1년 앞으로 다가오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참사를 극복했다고 홍보하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 후쿠시마에서 수확한 농산물로 선수에게 급식을 하겠다더니, 사고 원전에서 20㎞ 떨어진 곳을 성화 봉송 출발지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외국 유력 언론뿐 아니라 일본 언론조차 후쿠시마 지역이 방사성 물질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보도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올림픽 출전 선수와 관광객의 안전을 담보로 한 무모한 마케팅을 중단해야 한다.

한국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를 두고 한-일 간의 ‘경제 전쟁’에 새로운 압박 카드를 꺼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둘은 별개 문제다. 정부는 일관된 태도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단호하게 대응하기 바란다.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