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5799 0562019081454385799 01 0108001 6.0.10-RELEASE 56 세계일보 0 related

北 석탄거점 남포항서 대형 선박 포착… 제재 위반 가능성

글자크기
세계일보

미국 상업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지난 3일 촬영한 북한 평안남도 남포항의 위성사진. 길이 138m의 대형 화물선(붉은 원 안)이 항구에 정박해 있고 그 옆으로 석탄으로 추정되는 검은색 물체가 보인다. 플래닛 랩스·VOA방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의 대표적 석탄 수출항구인 남포항에서 최근 석탄 운반으로 의심되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14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국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지난 13일 북한 남포항을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길이 약 110m의 선박이 발견됐다. 이 선박 주변에는 석탄으로 추정되는 검은색 물체가 쌓여 있었다. 남포항은 지난해 북한 석탄을 운송한 혐의로 인도네시아에 억류됐던 와이즈 어니스트호가 석탄을 실었던 곳이다.

이 선박은 지난 10일 처음 포착됐는데 당시에는 13일 사진보다 약 30m 뒤 지점에 정박했다. 선박은 통상 석탄을 실을 때 한쪽 적재 공간을 채운 뒤 다음 공간을 채우기 위해 이동하는데 이번에도 같은 목적의 이동으로 추정된다.

VOA는 지난 1일부터 13일 사이 남포항을 관측한 결과 적어도 4척의 선박이 3∼4일씩 머물다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지난 3일 포착된 한 선박은 길이가 138m에 이르는 대형 선박으로 분석됐다. 2017년 8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결의가 북한산 광물에 대한 전면 금수조치를 한 이후 남포를 비롯한 북한 내 석탄 취급 항구들이 한동안 한산했지만 작년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번에 위성에 포착된 선박이 대북 제재를 어기고 석탄을 밀수출하려는 것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다만 나진항에서 포착된 석탄이 러시아산이라면 이는 대북제재 예외 적용을 받을 수 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