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5677 1112019081454385677 03 0306001 6.0.10-RELEASE 111 서울경제 47240556 related

분양가 상한제 발표후 신축 아파트 강세 쭉~

글자크기

감정원 주택가격동향 조사

재건축 단지 호가는 떨어져

서울 매매가 7주째 상승세

서울경제

서울경제

# 지난 2012년 입주한 서울 광진구 ‘광장힐스테이트’의 전용 84㎡ (17층)는 상한제가 공식발표 된 지난 12일 15억 8,000만원에 실거래 됐다. 이는 종전 최고가를 뛰어넘는 가격으로 현재 호가는 16억원에 형성돼 있다. 재건축 시장이 얼어 붙고 있지만 신축 등 일반 주택은 반사이익을 누리는 모양새다.

14일 한국감정원이 상한제 발표 이후 첫 실시한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재건축 단지 호가가 떨어지면서 상승 폭은 줄었으나 신축 및 준 신축 아파트들은 계속 강세를 보이고 있다.

감정원에 따르면 8월 둘째 주(12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 대비 0.02% 상승했다. 전주(0.03%)보다 상승 폭은 감소했지만 7주 연속 상승세다. 이번 주 통계에는 12일 발표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개선안의 영향이 반영됐다.

강남 4구의 경우 상승 폭이 전주보다 축소됐다. 서초구는 전주 0.06%에서 이번 주 0.05%로 오름폭이 줄었다. 강남구(0.03%), 송파구(0.02%), 강동구(0.02%)도 전주보다 상승 폭이 감소했다. 상승 폭이 축소된 것은 분양가상한제 소급적용으로 직격탄을 맞은 재건축 단지의 호가가 떨어진 영향이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의 경우 호가가 전주 대비 2,000만원 가량 떨어졌다. 올 11월 분양을 계획했던 개포주공4단지도 호가가 1,000만~3,000만원 정도 낮아졌다. 둔촌동 D 중개업소 대표는 “대다수 조합원들이 관망세지만 분담금이 늘어날 것이란 우려에 평형당 호가를 조금 낮춘 1~2개의 매물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분양가상한제와 관련 없는 신축 및 준 신축 단지는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07년 입주한 강남구 ‘도곡1차아이파크’ 전용 134㎡(1층)도 13일 20억 600만원에 실거래돼 역시 신고가를 찍었다. 경기도에서는 과천이 강세다. 분양가상한제 발표로 재건축 단지 상승세는 주춤해졌으나 역세권 및 일부 인기단지 위주로 상승하면서 0.34% 올랐다. 지난주(0.30%)보다 상승 폭이 확대됐다.

서울 전세가도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감정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전셋값은 전주 대비 0.04% 올랐다. 전주와 동일한 상승 폭으로 7주 연속 오름세다. 재건축 이주 및 방학 이사수요가 많은 곳들이 올랐다. /한동훈·권혁준기자 hoon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