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8284 0362019081454378284 06 0602001 6.0.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758800000 1565758986000 related

‘정희’ 효연, 소녀시대 멤버들 파티에서 혼자 화려하게 간 이유는?

글자크기
한국일보

효연이 입담을 뽐냈다. 효연 SNS


가수 효연이 청취자들과 만났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핫펠트 예은, 소녀시대 효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효연은 데뷔 때 보다 어려 보인다는 말에 “그때 나는 욕심쟁이였다. 지금은 뭔가를 내려놓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DJ 김신영은 "소녀시대가 얼마 전에 데뷔 12주년이었다. SNS 보니까 모여서 파티를 했더라"라며 말했다.

이에 효연은 "외국에 있는 멤버들도 있고 다 같이 초라도 불어야 되지 않겠냐 싶어서 모였다. 화려한 컨셉으로 모이자고 했는데 단톡방에 내용이 너무 많아서 다 못보고, 장소만 보고 갔는데 스팽글로 화려하게 하기로 했던 컨셉을 다 취소했더라. 사진 보면 저만 화려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는 매일 오후 12시에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