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7647 0242019081454377647 01 0101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65757976000 1565757988000 related

대변인 물러난 민경욱 "막말 논란은 훈장, 다음에도 '공격수' 필요"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인천 연수구을)이 당 대변인에서 사퇴하면서 “막말 논란은 훈장”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당은 14일 대변인단을 2인에서 4인으로 조정하고 수석 대변인에 재선 김명연 의원(경기 안산 단원갑)을, 대변인에 초선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연천),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을 임명했다. 전희경 의원은 유임됐고, 민 의원만 교체됐다.

6개월 만에 대변인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 민 의원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사퇴의 변’을 밝혔다. 그는 “내년 총선에서의 압승과 정권 교체, 그리고 보수 우파 통합을 위한 행보에 발 맞춰 왔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먹고 살기 힘들다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전국 곳곳을 누볐다”고 회고했다.

민 의원은 “맡은바 소임을 다하는 과정에서 막말 논란도 있었다”며 그간의 말썽을 인정하면서도, “막말 논란은 제1야당 대변인에게는 상처이자, 훈장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다음 대변인단에도 강력한 공격수는 필요하다”며, “이번 인사로 대여 공격이 약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후임 대변인들 역시 대여 공세 수위를 낮춰서는 안된다는 주장이다.

민 의원은 대변인으로 일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천렵질에 정신 팔렸다”며 막말을 하는가 하면, 헝가리 유람선 참사 당시에는 “골든타임 3분” 발언으로 빈축을 사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번 대변인 교체 역시 민 의원이 잦은 구설에 오른 것을 감안했다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한국당 측은 민 의원의 경우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 관리를 해야한다는 이유 등으로 교체됐다는 입장을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