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7469 0102019081454377469 04 0401001 6.0.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757675000 1565757675000

반려 고양이에게 먹이로 ‘마약’ 준 남성, 동물학대로 체포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이 키우던 고양이의 목을 조르고 위험한 마약을 먹인 미국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뉴켁시코주 남부 라스크루서스에 사는 애런 스펄딩(39)은 지난 6월 자신의 집에서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후 경찰은 그를 조사하던 중, 평소 그가 자신이 키우던 애완 고양이를 잔인하게 학대해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 남성은 평소 고양이가 비명을 지를 때까지 머리나 몸통을 쥐어짜거나 조르기 일쑤였고, 심지어 고양이에게 마약류인 메스암페타민을 먹이로 준 사실이 밝혀졌다.

메스암페타민은 암페타민의 유도체로서, 중추 신경을 흥분시키는 마약류로 알려져 있다.

이 사실을 파악한 경찰은 곧장 수의사에게 고양이를 보내 검사를 받게 했으며, 혈액검사에서는 마약 양성반응이 나왔다.

현지 경찰은 검사 결과를 토대로 스펄딩에게 동물학대 혐의를 추가해 검찰에 기소했다.

한편 미국은 동물학대를 반사회적 범죄로 받아들이고, 동물학대자에 대해 처벌과 별개로 심리분석과 정신의학분석을 받도록 하고 있다.

플로리다 주는 동물을 불필요하게 과로시키거나 고통을 주는 것은 물론, 필요한 음식이나 쉼터를 주지 않은 행위도 동물학대로 규정하고 처벌하고 있으며, 뉴욕 주는 극심한 저온이나 고온의 차량 내에 반려동물을 가두는 행위까지도 동물학대로 보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