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7037 0042019081454377037 02 0201001 6.0.10-RELEASE 4 YTN 52954208 related

피해자 유족 측, 고유정 주장 정면 반박

글자크기
첫 공판에서 살인 혐의를 부인하는 고유정 측의 주장에 대해 피해자 유족 측이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강문혁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고유정 측은 피해자의 경동맥을 칼로 찌른 사실과 이로 인해 피해자가 사망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로 피해자를 칼로 찌른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살인죄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비상식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강 변호사는 "사건이 일어나게 된 원인을 과도한 성욕을 주체하지 못한 전 남편 탓으로 돌리면서 살인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고 씨 측 주장은 법적으로도 상식적으로도 용납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고 씨는 살인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전 남편을 칼로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한 고 씨의 행위가 상해치사죄 또는 과실치사죄에 해당하는지 그것도 아니라면 정당방위에 해당하는 것인지 법정에서 전혀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 측 유족도 "추잡한 발언으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당사자인 고 씨의 변호인이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명예훼손 운운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