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7035 0182019081454377035 03 0309001 6.0.10-RELEASE 18 매일경제 0 related

사과 하루만에…日 DHC테레비 "한일관계, 정당한 비평"

글자크기
매일경제

DHC테레비 홈페이지에 게시된 `한국 언론의 DHC 관련 보도에 관해`라는 제목의 입장문. [사진 출처 = DHC테레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혐한 논란'으로 논란을 일으킨 일본 DHC테레비가 출연진들의 주장이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판이라고 반박했다. 이는 전날 DHC코리아가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것과는 대조되는 행보여서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 DHC테레비는 14일 오전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내고 "프로그램에서 한일관계에 대한 언급은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이고, 언론의 자유"라고 주장했다.

또 "한국 언론사는 저희 프로그램의 내용이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이고 어디가 어떻게 '역사 왜곡'인지 구체적으로 지적해달라"고 밝혔다.

한국에서 불고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DHC테레비는 "프로그램 내용과 무관한 DHC 제품에 대해서 서경덕 한국 성신여대 교수를 중심으로 '#잘가라DHC' 불매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DHC가 제공하는 상품이나 서비스, 현지 직원과 DHC테레비 프로그램 내용은 아무런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며 "그런 상식을 넘어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 봉쇄'가 아니냐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DHC테레비는 "어떠한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자유로운 언론 공간을 만들고 지켜나갈 것"이라고 입장문을 마무리했다.

DHC테레비는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자회사다. 최근 DHC테레비의 유튜브 정치 프로그램에서 극우 성향의 출연진들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 "1951년부터 한국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를 맘대로 자신의 것이라고 했다" 는 등의 혐한 발언과 역사 왜곡을 서슴지않으면서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이에 DHC 한국 지사인 DHC코리아는 전날 사과문을 내고 "과거의 발언을 포함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DHC 코리아는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DHC텔레비전'과는 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국내 헬스앤뷰티(H&B)스토어 올리브영과 랄라블라, 롭스 등은 국민 감정을 고려해 DHC 제품의 발주를 중단하거나 주요 소비자 동선에서 빼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