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6827 0022019081454376827 01 0109001 6.0.10-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related

文대통령 “위안부 문제, 평화·여성인권 메시지로 전세계 공유”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두 번째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노력에 감사를 드립니다.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도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이같이 기리며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것이 할머니들의 희망을 이어나가는 것입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오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릴 수 있었던 것은 28년 전 오늘, 고 김학순 할머니의 피해 사실 첫 증언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날 할머니는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라는 말씀으로 오랜 침묵의 벽을 깨셨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에 힘입어 슬픔과 고통을 세상에 드러낸 할머니들께서는 그러나 피해자로 머물지 않으셨다”라며 “여성인권과 평화를 위해 연대하는 인권운동가가 되셨고 오늘 1400회를 맞는 수요집회를 이끌며 국민과 함께하셨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습니다”고 다짐했다.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2017년 12월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 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지난해 8월 14일 첫 회를 맞았다.

이날은 지난 1991년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께서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날이기도 하다. 김학순 할머니의 공개 증언 이후 1992년 1월 8일 미야자와 가이치 당시 일본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시작한 수요시위는 이날 1400회를 맞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