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6792 0532019081454376792 02 0213001 6.0.10-RELEASE 53 노컷뉴스 0 related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연구용 어린바지락 1천만 마리 분양

글자크기
대전CBS 김화영 기자

노컷뉴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어린 바지락 분양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14일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갯벌연구센터에 어린 바지락 약 1000만 마리를 분양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분양한 어린 바지락은 0.5-1㎜ 정도 크기로 지난 6월 21일 충남산 바지락 어미를 이용해 직접 인공 수정과 생산을 거쳐 약 2달간 실내에서 사육했다.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는 도에서 분양받은 치패를 이용해 양식용 종자 대량 생산을 위한 중간육성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서해안 갯벌 대표 패류인 바지락의 최근 10년 동안 충남도내 생산량은 7000-1만 톤으로 국내 생산량 3-4만 톤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양식용 어린 바지락의 경우 충남 서해안과 새만금 갯벌에서 생산했으나 간척사업과 갯벌 환경 변화 등으로 바지락 자연 서식지가 감소함에 따라 최근에는 대부분을 충남도에서 공급 중이며 2008년부터는 부족분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해부터 서해안 특화 패류품종 종자 생산 시험 연구·개발에 착수했으며 올해는 50억 원 규모의 공모사업을 통해 친환경양식특화연구센터를 건립하고 생산 기술 연구에 본격 돌입했다.

올해 친환경양식특화연구센터에서는 조개류의 먹이인 미세조류 대량 배양과 새조개, 바지락, 가무락 등 서해안 특산패류 종자 생산 연구를 추진해 관련 기술을 확보했다.

한편,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자체 연구 사업과 타 연구소, 대학과의 협력 사업 등을 통해 어업인 지원 방안을 지속 발굴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