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6409 0092019081454376409 04 0106001 6.0.10-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한일 외교차관 회의, 16~17일 마닐라에서 개최될듯" 日아사히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기념사 등에 일본이 크게 반발하면 늦춰질 수도"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법무법인 산우 김남기(왼쪽부터), 심재운, 조영훈 변호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민원실에서 일제 강제 징병 유족 83명이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대한민국이 수령한 대일청구권 자금의 보상에 대해 입법부작위 위헌 확인을 위한 헌법소원 청구를 하고 있다. 2019.08.14. pak7130@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한국과 일본 외교차관이 광복절 이후 만나 한일갈등 해법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오는 16~1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만날 가능성이 높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은 14일 한일 양국 정부가 16~17일 마닐라에서 외교차관협의를 진행하는 방향으로 최종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또 이 자리에서 징용공 문제나 수출 규제 문제 등 한일 관계 악화 요인이 되고 있는 현안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한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어 협의는 비공식으로 이뤄지며, 조세영 제1차관과 아키바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참석한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미국도 한일관계 악화로 한미일 안보체제가 흔들릴 수 있다며 크게 우려하고 있어, 한일 외교당국이 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찾기 위한 협의의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의 광복절이자 일본의 종전기념일인 15일 이후 한국과 일본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차관급 협의를 갖는 쪽으로 조정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광복절을 기해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 등 하는 다양한 행사가 예정되어 있는데 일본 측이 크게 반발하는 사태가 되면 회담이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고 아사히는 전망했다.

한편 우리 외교 소식통은 14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오는 16~17일께 제3국에서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만날 예정"이라며, 양국이 회담 의제를 막판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조 차관은 지난 6월 한국 정부가 양국 기업의 출연금으로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1+1'안을 제시하기에 앞서 극비리에 일본을 방문해 한국 정부의 구상을 미리 전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aeri@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