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5976 0512019081454375976 08 0801001 6.0.10-RELEASE 51 뉴스1 0

애플, 말많던 '노치' 드디어 없애나…화면 투과 센서 기술 관련 특허 출원

글자크기

美 특허청에 '광투과창 디스플레이' 특허 출원

"삼성·오포·샤오미 등 이미 개발 중…실제 적용은 2021년쯤"

뉴스1

애플이 13일(현지시간) 미국특허청(USPTO)에 노치를 제거할 수 있는 기술인 '광투과창 디스플레이'의 특허를 출원했다. / AFP PHOTO / Philippe HUGU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애플이 'M자 탈모'라는 오명을 남기며 논란에 중심에 섰던 '노치'를 제거할 수 있는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이에 따라 애플이 기술적 문제를 해결한 뒤에는 차후 출시될 아이폰에서 노치 디자인이 빠질 거라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13일(현지시간) IT매체 폰아레나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미국특허청(USPTO)에 '광투과창 디스플레이'라는 이름으로 특허를 출원했다.

해당 특허에서 애플이 선보인 기술은 올레드(OLED) 패널 제조 시 유기층 아래 박막 회로를 이용하는 방식이다. 그 스크린 아래에는 카메라나 플래시, 센서 등이 자리할 수도 있다.

애플은 디스플 레이의 개별 픽셀들이 빛을 통과시킬 수 있도록 작은 '광투과창'을 사용할 것을 제안했다. 이 기술이 실제로 적용되면 이용자들은 센서들을 볼 수 없지만 센서들은 디스플레이창을 투과해 작동할 수 있다.

미국 특허청에 공개된 특허 출원 문서에 실린 한 이미지를 통해 유추할 때, 해당 기술은 지문인식 기술인 '터치ID'에도 적용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에서는 하단에 위치한 센서가 스크린을 투과해 작동하는 구조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애플의 특허출원 문서에 담긴 하단 센서 관련 이미지 © 뉴스1


폰 아레나는 "애플 이전에 이미 중국의 오포나 샤오미가 디스플레이 아래에 카메라를 내장한 인스크린 카메라 기술을 공개했지만, 아직 대량 생산에는 적합한 수준까진 올라오지 못했다"며 "양사는 관련 기술을 계속 개발 중이지만 오는 2020년에야 제대로 된 제품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삼성도 관련 기술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있지만 2021년까진 자사의 스마트폰에 적용하진 못할 것"이라며 "애플은 디스플레이를 자체 생산하지 않고, 삼성에서 디스플레이를 구매한다고 하더라도 2020년 출시 아이폰에 해당 기술을 적용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애플의 주요 정보를 알려오던 밍치 궈 홍콩 TF 인터내셔널증권 연구원은 지난 "애플은 향후 18개월 동안 여러가지 기술적 문제를 해결한 뒤 2021년쯤 아이폰에 페이스ID와 터치ID를 통합한 기술을 담을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Kri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