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5233 0512019081454375233 02 0201001 6.0.10-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눈시울 붉힌 진선미 "할머니들의 아픔 오래 기억해주길"(종합)

글자크기

14일 제2회 기림의 날 기념식

뉴스1

14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에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기념사를 마친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을 포옹하고 있다. 2019.8.1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고통을 받다 세상을 떠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진 장관은 "국민들께서 (위안부 피해)할머니들의 아픔을 더 깊이 공감하고 오래 기억해 주셨으면 한다"라며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여성가족부는 14일 오전 11시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일반국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고, 이 문제를 국내외에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기념식을 열고 있다. '8월14일'은 지난 1991년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학순 할머니께서 위안부 피해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날이다.

기념식에는 위안부 문제를 기억하고 노력하는 다양한 인사들이 참여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모습을 담은 영화 '에움길'의 이승현 감독이 사회를 맡아 식을 진행했다. 교내 수요집회, 위안부 역사 바로알기 행사 등을 추진해온 서울 무학여고 학생들이 애국가 제창을 선도해 눈길을 끌었다.

진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가 나라를 잃었던 암흑의 시기에 할머니들은 모진 핍박을 받으셨다"라며 "나라를 되찾았지만 가족 품으로 돌아가지 못하셨고, 낯선 곳을 떠돌며 대한민국 역사의 가장 잔혹한 경험을 감내해야 했다"고 입술을 깨물었다.

이어 그는 "형언할 수 없는 아픔 속에서 제대로 위로도 받지 못했지만 할머니들은 슬픔 속에만 머무르지 않고 크나큰 용기를 내 세상 밖으로 나오셨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많은 분들의 노력 덕분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전시 성폭력의 문제, 인류 보편적인 여성인권의 문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안타깝게도 할머니들이 우리 곁을 떠나고 계신다. 이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단 스무 분만 남으셨다"고 했다.

진 장관은 어르신들을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보다 체계적이고 꼼꼼하게 접근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뉴스1

14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에 위안부 피해자 김경애, 이용수, 이옥선 할머니 등이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2019.8.1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장관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국내외 기록물 발굴과 조사, 심층적인 연구를 지원하고 보존하고 기억해야할 자료들을 아카이브로 집대성해 연고와 조사의 체계적 기반을 다져나갈 것"며 "그뿐만 아니라 이 문제를 보편적 여성인권의 문제로 정립하고 역사의 교훈으로서 기억할 수 있도록 자라나는 세대를 교육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피해자가 수용할 수 있는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단체, 학계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기념사업도 성의를 다해 추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진 장관은 최근 개봉한 영화 '김복동'에 나오는 노래 가사를 직접 낭독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고단했던 날들 이제 잠시 쉬어요, 또다시 봄은 올 테니까. 빈들에 마른 풀 같다 해도 꽃으로 다시 피어날 거예요"라고 말했다.

진 장관은 "오늘을 계기로 많은 국민들께서 할머니들의 아픔을 더 깊이 공감하고 할머니들의 목소리를 더 오래 기억해 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은 위안부 문제를 여성인권과 평화, 연대의 차원으로 인식하고 확산할 수 있도록 미래세대인 청소년과 국제사회 인사가 참여해 Δ식전 공연 Δ국민의례 Δ편지낭독 Δ기념사 Δ기념공연 순으로 약 40분간 진행됐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