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5164 0022019081454375164 04 0401001 6.0.10-RELEASE 2 중앙일보 0

中기자 폭행한 홍콩시위대에 中 분노… 홍콩개입 명분 삼나

글자크기

홍콩 시위대, 환구시보 기자 등 폭행

"향기로운 홍콩이 추한 항구 됐다" 반발

중국 여론 악화하며 개입 분위기 조성

트럼프 “중국군 홍콩접경 이동” 트윗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 여론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홍콩 시위대의 공항 점거 이틀째인 13일 밤 중국 기자를 포함한 두 명의 중국 남성이 시위대에 붙들려 구타당했다가 풀려난 사건이 벌어지면서다.

중앙일보

13일 밤 홍콩 공항에서 시위대에 붙들린 중국 남성이 중국에서 온 공안이라는 의혹 속에 구타를 당해 거의 실신 상태에 빠져 있다. [중국 환구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와 홍콩 명보(明報) 등에 따르면 13일 오후 7시께 홍콩 공항의 출국장 근처에 있던 한 중국 남성이 시위대에 의해 둘러싸였다. 시위대는 이 남성이 소지한 홍콩마카오통행증을 통해 이름을 파악한 뒤 자체적으로 신분 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이 남성이 홍콩에 이웃한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의 보조경찰(輔警)일 것이라며 두 팔을 묶고 구타를 시작했다. 환구시보는 시위대가 이 남성의 해명도 듣지 않은 채 “내지(內地) 공안”이라며 욕설과 함께 수 시간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시위대는 남성의 몸에 “나는 공안이다. 시위를 파괴하기 위해 왔다”는 글을 써 붙이고 얼굴에 물을 뿌렸다. 주먹과 발길질 세례가 이어졌고 이 같은 구타 장면이 촬영되지 않도록 커다란 우산으로 현장을 가렸다는 것이다.

남성은 거의 실신한 상태가 된 밤 10시 40분께 현장에 도착한 홍콩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이어 이번엔 현장을 취재하던 중국 환구시보 기자 푸궈하오(付國豪)가 시위대에 붙들려 역시 두 손이 묶인 채 13일 자정이 넘겨서까지 얻어맞았다.

푸궈하오는 ‘기자’ 조끼를 입고 있었으며 현장에 있던 홍콩 입법회 의원이 그를 보호하려 했지만 그마저 오히려 시위대에 의해 다른 곳으로 이끌려 갔고, 푸궈하오는 결국 폭행을 당하다 홍콩 경찰에 의해 풀려나 병원으로 이송됐다.

푸궈하오가 두 손이 묶인 채 “나는 홍콩경찰을 지지한다. 당신들은 나를 때릴 수 있다”고 말하는 모습과, 머리에 피를 흘리며 실려 가는 장면 등을 담은 동영상이 중국에 빠르게 퍼지면서 중국인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중앙일보

중국 환구시보 기자 푸궈하오가 13일 밤 홍콩 공항 취재 도중 시위대에 붙들려 얻어맞았다. 푸궈하오가 피를 흘리며 병원으로 이송되는 동영상이 중국에 퍼지며 중국인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중국 환구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인민일보(人民日報)는 “푸궈하오 진짜 남자”라는 제하의 글에서 “홍콩의 운명을 주목하던 기자가 비인도적 대우를 받았는데 도대체 신문의 자유는 어디로 갔나. 법치는 어디 있느냐”고 격분했다.

중국 네티즌 사이에선 “우리 기자가 얻어맞는 모습을 보고 도저히 잠을 잘 수가 없었다”는 분노와 함께 또 “어떻게 이런 공항 불법 집회를 방치하고 있나”는 비난이 이어졌다. “향기로운 항구의 홍콩(香港)이 이젠 더러운 냄새 나는 항구인 추항(臭港)이 됐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때문에 이번 폭행 사건이 홍콩에 대한 중국 당국의 물리적 개입을 촉구하는 명분이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중앙일보

홍콩 반정부 시위 상황(14일).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홍콩의 비상 상황에 대비해 지난주 이미 선전에서 1만 2000여 무장경찰이 폭동 진압 훈련을 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상태다. 홍콩 정부의 요청만 있으면 언제든 개입할 태세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까지 13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우리 정보기관이 알려왔다”며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의 접경 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 모두 진정하고 안전하게 있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미국 정보기관이 대통령에 보고할 정도로 중국의 홍콩 시위 사태 개입이 초읽기에 아니냐는 전망을 낳는다.

단 중국 내부에선 아직은 시기상조란 분석도 있다. 홍콩 정치평론가 쑨자예(孫嘉業)는 14일 중국은 아직 “말은 하되 행동은 하지 않는(動口不動手)” 단계라고 진단했다. 즉 말과 글로 경고하고 무력 시위로 위협을 주고는 있지만 아직까지는 홍콩 정부와 경찰의 처리 능력을 믿고 있다는 이야기다. 선전의 무장경찰이 진압 훈련을 하고 해방군 차량을 집결시키는 것 등은 현재까지는 무력을 보여주는 경고 차원이라는 것이다.

또 중국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과 홍콩 각계 인사 간의 ‘홍콩시국 좌담회’ 때 500여 홍콩 인사들이 중국 중앙 정부에 홍콩 사태를 자체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 홍콩 시위가 격화되면서 중국 당국이 꼭 나쁘기만 한 게 아니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쑨자예는 대륙의 중국인들에게 민주사회의 혼란 국면이 무엇인지를 이번 홍콩 시위를 통해 보여주는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홍콩 시위를 통해 민족주의 정서를 자극해 화웨이(華爲) 사건 이후 다시 한번 중국인의 단결심을 고취하는 이점도 있다.

쑨자예에 따르면 또 현대 도시의 치안 유지와 관련해 이번 홍콩 시위는 중국 경찰과 군에 좋은 연구 사례가 되고 있다고 한다. 특히 미래에 대만을 통일했을 때 대만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사례로 홍콩 사태 처리의 경험이 쓰일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 정부는 홍콩 민생이 무너져도 대륙 경제에 큰 영향만 주지 않는다면 큰 문제가 없다는 판단도 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오는 10월 1일 중국의 건국 70주년 이전까지는 홍콩 사태가 안정되기를 희망하고 있어 10월 1일 전후가 중국 개입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