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4884 0372019081454374884 06 0602001 6.0.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750489000 1565750497000 related

[팝업TV]"나 미스코리아야"..'비스' 장윤정, 20년 만에 돌아와도 여전한 우아美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every1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전설의 미스코리아 장윤정이 20년 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20년 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미스코리아 출신 장윤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선 장윤정은 "너무 떨리고 말도 잘 안 나온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 고현정과 2MC로 진행을 맡았을 당시를 회상하며 여성 MC들로만 이루어진 '비디오스타'에 관심을 보였다.

1987년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되는가 하면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서도 2위를 기록하며 전설의 미스코리아로 남아있는 장윤정. 그는 "김성령이 87년에 나가려고 했는데 장윤정씨를 보고 88년에 나갔다고 하더라"는 말에는 "다른 사람을 잘 못 보고 한 거 아니냐"고 겸손함을 보였다.

이어 그는 자신이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것에 대해서도 "미스코리아 출전 당시 주목받지 못했던 후보였기 때문에 기대가 없었다. 그래서 말이 술술 나왔는데 그 덕에 뽑힌 것 같다"고 자신을 낮췄다. 그러면서 "우리 때에는 멘트나 웃는 연습, 워킹을 모두 미용실에서 연습했다. 손님들이 신기하게 바라봤다"고 당시를 회상해 눈길을 모았다.

그런가하면 장윤정은 딸에게 자신이 미스코리아임을 강조할 수밖에 없었던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그녀는 "어느 날 딸이 학교에 오지 말라고 했다. 친구들이 엄마와 닮았다고 말을 해 딸이 기분 나빠하더라"며 "그래서 '그게 왜 네가 기분 나빠야 할 일이냐. 나 미스코리아야'라고 소리쳤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장윤정은 MC들의 요청에 깜짝 진행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택견댄스까지 선보이는 등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갔다. 특히 ' 비디오스타' 일일MC를 맡았을 때에는 옛날식 진행 방식으로 웃음을 안기기도 했지만 그럼에도 무리없이 역할을 소화해 MC들의 자리를 위협했다.

오랜만의 방송 출연이었지만 여전히 녹슬지 않은 입담을 과시한 장윤정. 우아함까지 갖춘 역대급 미스코리아 진의 귀환이었다. 장윤정은 방송 이후 소속사를 통해 "여전히 저를 기억하고 반겨주시는 분들과 소통하며 지난 시간을 추억할 수 있어 힐링하게 된 나들이였다"며 "더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의 관심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장윤정의 방송 출연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은 또 다시 높아진 상황. 20년 만에 전해진 그의 반가운 얼굴에 대중들은 응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편 MBCevery1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