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1121 0512019081454371121 04 0401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5744759000 1565745504000

포르쉐 막는다고 뺨때린 中여성…남편은 경찰 고위간부

글자크기

남편 즉각 직위해제

뉴스1

문제의 여성과 포르쉐 - 웨이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에서 거지같은 차를 몰면서 감히 포르쉐 앞을 막는다며 차에서 내려 운전자의 뺨을 때린 여성이 고위 경찰간부의 부인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의 뺨을 때린 여성의 남편은 충칭시 경찰 고위간부인 퉁모씨인 것으로 드러났다. 충칭 경찰은 곧바로 남편 퉁씨를 직위해제했다.

지난달 30일 충칭에서 여성 포르쉐 운전자가 유턴 금지 구역에서 유턴을 하려다 앞차 때문에 유턴을 못하자 차에서 내려 앞차 운전자의 뺨을 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뉴스1

포르쉐 운전자가 체리 차량 운전자의 뺨을 때리고 있다 - 웨이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은 차에서 내려 “거지같은 차를 몰면서 차량의 운행을 방해 한다”며 남성 운전자의 뺨을 때렸다. 남성은 중국의 중저가 브랜드 차인 체리를 몰고 있었다.

여성이 남성의 뺨을 때리자 남성은 여성을 더 세게 때리는 것으로 복수했다.

다른 운전자가 문제의 장면을 촬영해 중국의 유튜브라고 할 수 있는 'Pear Video' 사이트에 올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남성이 여성을 더 세게 때렸어야 했다”고 말하는 등 한목소리로 여성을 비난했다.

경찰은 문제의 여성에게 교통 법규 위반 혐의로 200위안(3만4000원)의 벌금을 무는 것은 물론 복장 불량으로 50위안(9000원)의 벌금을 추가로 매겼다. 문제의 여성이 챙이 넓은 모자와 하이힐을 신었기 때문이다. 경찰은 하이힐과 챙이 넓은 모자는 운전에 방해가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같은 조치를 취한 이후 추가 조사를 벌여 이 여성의 남편이 충칭 경찰의 고위간부인 것을 밝혀내고, 남편을 즉각 직위해제했다고 SCMP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