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9880 0142019081454369880 03 0301001 6.0.1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47240556 related

홍남기 부총리 "국토부와 분양가 상한제 조율했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월 14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와 관련,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사이 엇박자가 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논란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충분한 조율을 거쳤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4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마친 뒤, "장관들과 청와대가 모여 세 차례 회의를 했다"며 "조율된 것"이라고 말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두고 기재부와 국토부가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논란에 대해 다시 한 번 선을 그은 것이다.

최근 홍 부총리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발표를 두고 '패싱(건너뛰기)' 논란을 겪었다. 홍 부총리와 기재부는 경기 회복 및 활력 제고를 위해 분양가 상한제 발표를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국토부가 강행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실제로 홍 부총리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개선안이 발표된 지난 12일, 실제 시행 여부에 대해 "관계부처 간 별도 판단이 필요하다"며 국토부에 견제구를 던지기도 했다.

당시 그는 "적용 요건을 완화하는 것이 1단계라면 시행령이 개정된 시점에서 부동산 시장이나 경제 상황 등을 모두 고려해 실제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할지 판단하는 작업이 2단계"라며 "1단계와 2단계에 대해선 별도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분양가 상한제 관련해선 지난 7월 초부터 세 차례에 걸친 관계부처 협의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