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6490 0562019081454366490 04 0402003 6.0.13-RELEASE 56 세계일보 0

“야스쿠니 신사, 일왕에게 참배 요청했다 거절 당해”

글자크기
세계일보

아키히토 일왕. AP연합뉴스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가 지난해 가을 당시 아키히토(明仁) 일왕에게 올해 야스쿠니 참배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고 교도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야스쿠니신사는 창립 150주년을 맞아 궁내청에 매우 이례적인 ‘행차청원’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한 관계자를 인용해 “야스쿠니신사는 지난해 9월 헤이세이(平成·아키히토 일왕 재위 기간의 일본 연호) 중에 참배를 촉구하기 위해 궁중 제사를 담당하는 궁내청의 의전직에게 과거의 사례를 제시하며 참배를 요구하는 청원을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궁내청의 한 의전직 관리는 왕위 계승을 앞두고 바쁘다는 이유를 들며 요청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왕의 신사 참배는 1919년 5월과 1969년 10월 야스쿠니신사 창립 50년, 100년을 맞은 해에 있었다. 이후 일왕의 참배는 1975년 히로히토 일왕이 마지막이었다. 나루히토(德仁) 현 일왕의 부친인 당시 아키히토 일왕은 지난 4월 30일 퇴위했고 재임 중 참배하지 않았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이후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천여명이 합사돼 있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